배너 닫기

尹대통령 "봉하, 국민 모두 갈수있는 곳"…지인동행 논란 일축

등록일 2022년06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부속실 부활론에 "대통령 처음 해봐서…여론 들어가며 차차 생각해보겠다"

코바나 출신 수행·대통령실 채용에 "혼자다닐 수도 없고…방법 좀 알려달라"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지난 13일 봉하마을 지인 동행 논란과 관련,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에 '더불어민주당이 지인 동행을 두고 비선이라 비판한다'는 기자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동행한 '지인'에 대해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며 "그래서 아마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이라든지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부산에서 그런 거 잘하는 집을 안내해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건을) 들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여사 공개 일정이 많아지면서 제2부속실을 아예 만들자는 정치권 의견이 나오는데…'라는 질문에는 "봉하마을도 비공개 일정인데 보도된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공식·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할지,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고 이걸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한번 국민 여론을 들어가며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운영해온 회사인 코바나컨텐츠 출신 인사들이 일정에 동행하고 대통령실 부속실에 채용된 것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글쎄요, 공식적인 수행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 그래서 뭐…"라며 "어떻게 방법을 좀 알려주시죠"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조만간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를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예방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글쎄 저도 잘 모르겠다"고 했다.

 

영부인을 보좌하는 조직인 제2부속실 폐지 공약과 달리 사실상 해당 기능이 부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