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전 엑소 멤버 크리스, 중국서 '성폭력' 체포 10개월 만에 재판,'미성년 성폭행' 中에선 최대 사형

등록일 2022년06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성폭력 혐의로 중국에서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아온 아이돌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32·중국명 우이판·캐나다 국적)가 체포된 지 10개월여 만에 재판을 받았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베이징시 차오양구 인민법원이 지난 10일 크리스의 강간 및 집단음란 사건에 대해 심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는 크리스가 강간 및 집단음란 죄목으로 기소됐음을 의미한다.
 

재판은 피해자의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비공개로 열렸으며 재판부는 추후 법에 따라 일정을 정해 형을 선고할 것이라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크리스는 지난해 7월31일 강간 혐의로 형사구류(체포와 유사)됐다.

당시 중국의 경찰에 해당하는 공안국은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우이판을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에서 강간죄 경우 통상 3∼10년형에 처해지지만 형량 가중 요인이 있으면 더 무거운 형량이 언도되기도 한다고 전했다.

또 집단음란은 3인 이상이 참여하는 집단 성관계를 주도적으로 마련하거나 자주 참여한 경우에 적용되며, 법정 형량은 5년 이하이지만 미성년자를 참여시킨 사실이 드러날 경우 선고 형량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SCMP는 설명했다.

 

중국은 성폭행 사건에 대해 최소 3년 이상 최대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고 있다. 특히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경우에 대해서는 최대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2012년 아이돌 그룹 엑소로 데뷔했다. 2014년 한국 기획사 SM을 상대로 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