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단양 문수사 불상에 핀 우담바라(?)…"상서로운 징조"

등록일 2022년05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충북 단양 소재 사찰인 문수사 불상에서 작은 꽃 모양의 흰 물체가 발견됐다.

 

승려와 신도들은 '우담바라'라며 상서로운 징조로 반기고 있다.

 

19일 이 사찰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처님 오신날 법당 불상을 닦던 신도가 문수보살의 오른손 중지에서 우담바라를 발견했다.

보경(67) 주지스님은 "우담바라를 발견하기 사흘 전 밝게 빛나는 연꽃이 법당으로 내려앉는 꿈을 꿨다"며 "아주 상서로운 징조"라고 말했다.

 

이어 "절에서 기도한 신도들도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라며 "소문이 나면서 평소보다 많은 신도가 절을 찾는다"라고 덧붙였다.

 

불교에서는 우담바라가 3000년에 한 번씩 피어나는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왕 전륜성왕(轉輪聖王)과 함께 나타난다고 믿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우담바라로 알려진 것들은 대부분 풀잠자리알이라는 게 학계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단양 문수사는 삼국시대에 창건된 뒤 1824년(순조 24)과 1902년에 중창 과정을 거친 것으로 전해진다.

 

조선 영조 때의 암행어사 박문수가 이곳에서 공부한 뒤 과거시험에서 급제했다고 한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