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성비위 논란' 윤재순 총무비서관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등록일 2022년05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사받은 적 없어…변명하고 싶진 않지만 사실관계 다른 부분 있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17일 자신을 둘러싼 성비위 논란에 대해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사과를 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

 

그점에 대해 먼저 사과 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 "제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고 여러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

 

더 잘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90도 인사를 하기도 했다.

윤 비서관은 다만 "사실은 첫번째로 제가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

 

20년 전의 일이고, 두번째로 사실관계의 선후가 바뀐 점이 없지 않다"며 "구차하게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말씀드렸고 사실관계는 분명히 다른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에 대해 미주알고주알 설명드리면 또 다른 불씨가 되고, 그래서 그러한 설명은 안 하는 게 적절하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윤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았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윤 비서관은 2002년 11월 출간한 시집의 '전동차에서'라는 시에 '전동차에서만은 짓궂은 사내 아이들의 자유가/그래도 보장된 곳이기도 하지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보고/엉덩이를 살짝 만져보기도 하고' 등의 구절을 넣어 논란을 빚고 있다.

 

검찰 재직 당시,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언행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