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명 '숨쉰 채 발견' 영상 제목에 국힘 "대장동 유족 2차가해"

등록일 2022년05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동영상 제목을 놓고 국민의힘 측이 '대장동 의혹'을 끄집어내며 공세에 나섰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석패했던 이 고문이 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재등판하자 국민의힘 측의 견제가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이 고문은 10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속보,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 공원에서 숨 쉰 채 발견'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이 고문이 자신이 출마한 지역구인 인천 계양구에서 시민들과 자유롭게 어울리는 일상을 담았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이 영상의 제목을 이 고문의 '아킬레스건'이나 다름없는 '대장동 의혹'과 결부시켰다.

 

이준석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사건과 연관된 분들이 안타까운 선택을 하신 경우가 있었다"면서 "그런데 이재명 후보는 인터넷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을 따라 한답시고 '숨 쉰 채 발견' 같은 이야기를 하는데 이건 이재명 후보는 해서는 안 되는 이야기다. 자제하자"라고 적었다.

 

선대위 메시지 본부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도 "대장동, 변호사비 대납 등 '이재명 의혹'으로 여러분이 목숨을 끊었다.

 

최소한 이 후보만은 이런 무개념 동영상 올리면 안 된다"면서 "유족들에겐 2차 가해, 끔찍한 악몽일 뿐"이라고 썼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개발1처장 등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관련자들이 잇달아 숨진 채 발견된 상황에서 '숨 쉰 채 발견'이라는 동영상 제목 속 문구가 부적절하다는 게 국힘 인사들의 주장인 셈이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