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영월서 인공강우 연소시험 중 산불 번져…'산불 1단계' 발령

등록일 2022년04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강원 전역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20일 오후 1시께 강원 영월군 북면 마차리에서 산불이 나 산림 당국이 산불 1단계를 발령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산림 당국은 소방과 함께 현재 헬기 8대와 진화대원 271명을 투입해 진화 중이다.

 

당국은 현장에 최대풍속 초속 11m의 강풍이 불고 있어 확산을 막고자 총력대응을 위해 오후 3시 45분께 산불 1단계를 발령했다.

 

1단계는 평균 풍속이 초속 2∼4m, 예상되는 피해면적 30㏊ 미만, 진화 시간 8시간 미만에서 발령한다.

초기대응을 하는 시·군·구와 국유림관리소 진화대원 전체, 관할기관 산불 진화 헬기 전체와 인접 기관 헬기 50%, 드론진화대 50%를 투입한다.

 

이번 산불은 화약회사에서 협력업체와 함께 인공강우용 연소시험 중 산불로 번진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가해자 A(70)씨를 붙잡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