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제주 먼바다 추락 해경헬기 해저 58m서 확인…실종자 수중 수색

등록일 2022년04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해군 수색 장비 ·심해잠수사 투입돼…해상서도 표류 수색 병행

 


 

제주 먼바다 해양경찰 헬기(S-92) 추락 사고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중 수색이 사고 이틀째인 9일 진행된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오전 해군 함정의 도움을 받아 'SSDS'(표면공급잠수) 기법으로 이번 사고로 실종된 정비사인 차모(42) 경장을 찾기 위해 깊은 수심을 수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표면공급잠수 기법은 물 밖에서 공기를 공급받으면서 수중 활동을 벌이는 작업이다.

 

심해에서의 인명 구조 등에 이용된다.

 

해경은 이날 오전 4시께 해군 함정 수중탐색장비(ROV)로 오전 5시 15분께 해저 약 58m에 있는 사고 헬기 동체를 확인했다.

 

해경은 해군 심해잠수사가 해저에 투입돼 사고 헬기 동체에 실종자가 있는지를 확인 후 동체 인양도 시도할 예정이다.

 

또 해상에서 실종자 표류 가능성을 고려해 해경 경비함정 5척, 해군 군함 3척, 해수부 어업관리선 2척, 항공기 4대(해경 2, 공군 1, 해군1) 등을 투입해 수색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해경은 해상 수색에 해수 유동 예측 시스템을 활용해 수색 구역을 확대한다.

 

해경은 전날 늦은 오후부터 이날 새벽까지 밤사이에도 조명탄 41발을 발사하며 야간 수색을 벌였지만 실종된 차 경장을 찾지 못했다.

 

야간 수색에는 선박 12척과 항공기 3대가 동원됐다.

 

앞서 8일 오전 1시 32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370㎞ 해상에서 남해해경청 항공대 소속 헬기(S-92)가 추락했다.

 

이로 인해 헬기에 탑승한 헬기 운영요원 4명(기장·부기장·전탐사·정비사) 중 부기장과 전탐사 등 2명이 순직하고 정비사 차 경장이 실종됐다.

 

기장 1명은 부상을 입었다.

 

사고 헬기는 지난 7일 대만 해역에서 조난신고가 접수된 교토 1호 수색에 투입될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대원 6명을 해상에 떠 있는 경비함정 3012함에 내려 주고 항공유를 보충한 뒤 제주공항으로 복귀하기 위해 이륙했지만, 이륙 후 30∼40초 만에 활주 중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