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현빈-손예진 결혼…장동건 축사, 거미·김범수·폴킴 축가

등록일 2022년03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두 사람 출연한 '사랑의 불시착' OST 식장에 울려 퍼져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서 비공개로 진행…하객에도 보안 당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나란히 출연해 큰 사랑을 받은 톱스타 커플 현빈(40)과 손예진(40)이 31일 결혼한다.

현빈과 손예진은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이날 오후 4시 결혼식을 올린다.

 

2020년 3월 열애를 시작한 지 2년 만이다.

결혼식은 양가 부모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두 사람은 청첩장을 받은 하객들에게도 철통 보안을 신신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의 오랜 절친인 장동건이 축사를 하며 가수 거미와 김범수, 폴킴이 축가를 부른다.

거미는 신랑 신부에게 의미가 큰 작품인 '사랑의 불시착' OST로 아이유가 불렀던 '마음을 드려요'로 결혼을 축하한다.

이 외에 주례 등에 관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애스톤하우스는 대저택과 한강이 보이는 탁 트인 야외 정원이 특징인 예식장으로, 워커힐 호텔 경내에서도 깊숙이 자리하고 있어 일반인들의 접근이 쉽지 않다.

조용한 결혼을 원했던 심은하, 김희선, 신애, 지성-이보영, 션-정혜영, 주상욱-차예련, 배용준-박수진 등이 이곳에서 혼례를 올렸다.

 

애스톤하우스의 수용 인원은 300명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참석자 규모는 더 적을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결혼식을 치른 뒤 하객들과 피로연을 즐길 것으로 알려졌다.

 

비가 오지 않으면 야외에서 가든파티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현빈과 손예진은 2018년 영화 '협상'에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고, 이듬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다시 만났다.

앞서 두 차례 열애설이 있었지만, 당시에는 모두 부인했다.

 

그러다 지난해 1월, '사랑의 불시착' 종영 한 달 뒤인 2020년 3월부터 약 2년간 교제해왔다고 밝혀 국내는 물론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었던 일본을 비롯해 해외 팬들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달에는 결혼을 공표했다.

 

손예진은 "제 남은 인생을 함께할 사람이 생겼다"고 했고, 현빈은 "항상 저를 웃게 해주는 그녀와 앞으로의 날들을 함께 걸어가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