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홍진영, "속죄하는 심정으로" 1년 반 만에 활동 재개

등록일 2022년03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논문표절' 논란 끝 다음 달 신곡 발표…"초심으로 돌아갈 것"

 


 

석사 논문 표절로 논란을 빚었던 가수 홍진영이 약 1년 반 만의 자숙 끝에 다시 활동에 나선다.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는 20일 언론에 배포한 공식 입장문에서 "홍진영이 4월 6일 신곡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년 11월 논문 표절이 불거지면서 활동을 중단한 지 1년 5개월 만이다.

 

홍진영은 최근 신곡 녹음 작업을 마쳤으며 뮤직비디오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그동안 변치 않는 응원을 보내주신 팬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 더불어 공인으로서 대중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린 과오와 불찰에 속죄하는 심정으로 조심스레 복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숙과 반성의 기간을 갖는 동안 소속사와 홍진영은 이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중가수로서의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며 "선한 영향력을 만들어나갈 수 있는 가수의 길을 걷고자 한다"고 했다.

 

소속사는 "분에 넘치는 인기를 얻기를 바라는 마음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자신을 돌아보고 대중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데뷔 후 '박사 가수'로 알려졌던 홍진영은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이 74%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몇 차례 입장 발표 끝에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으나, 조선대 측은 대학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당 논문을 표절로 결론내렸다.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