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90년대 톱스타’ 심은하, 21년 만 복귀설 ...‘남편 지상욱’ 관심↑

등록일 2022년03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심은하가 21년 만에 연예계에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남편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배우 심은하의 복귀에 대해 드라마 제작사 측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16일 바이포엠스튜디오 측은 OSEN에 “(심은하와) 같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단계는 맞으나 계약도 진행 단계이고, 작품이나 일정 등 정해진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심은하가 종합 콘텐츠 기업 바이포엠 스튜디오에서 제작하는 차기 드라마에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심은하가 복귀하는 건 약 21년 만으로,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심은하는 은퇴 이후에도 200억 블록버스터 드라마 출연설, 유명 연예기획사와 전속계약설 등이 제기되며 몇 차례 복귀설에 휩싸였다.

 

앞서 배우 심은하는 1993년 MBC 22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한지붕 세가족’을 통해 데뷔했다.

 

특히 그는 ‘마지막 승부’의 다슬이로 주목 받았으며 이후 ‘엠(M)’ ‘청춘의 덫’, ‘8월의 크리스마스’, ‘미술관 옆 동물원’, ‘텔 미 썸딩’ 등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지난 2001년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그는 은퇴 이후인 2005년 남편 지상욱과 결혼, 딸 2명을 출산했다.

특히 심은하의 배우자인 지상욱은 현 여의도연구원장으로 그는 과거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 대변인, 바른미래당 원내부대표, 국민의힘 서울특별시당 중구성동구을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카메라 앞에 서지 않았던 심은하는 남편 지상욱이 20대 총선거에 출마하자 직접 선거 지원 유세에 참여하는 등 이목을 끌기도 했으며 2020년 21대 총선거 당시에도 미래통합당 서울 중-성동을 후보로 나선 지상욱의 선거 유세에 등장해 화제가 됐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