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문기 편지 공개…"초과이익 조항 삽입 3차례 제안…반영 안돼"

등록일 2022년01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성남도개공 사장에 "너무나 억울하고 원망스러워…변호사 선임 부탁"

 


 

특혜 의혹을 받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무 부서장을 맡아 수사 기관의 조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성남도시개발공사(이하 성남도개공) 김문기 개발1처장의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김 처장의 동생 A씨가 19일 공개한 편지에는 "너무나 억울하다.

 

회사에서 정해준 기준을 넘어 초과이익 부분 삽입을 '세 차례'나 제안했는데도 반영되지 않았다"며 "당시 임원들은 공모지침서 기준과 입찰계획서 기준대로 의사결정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 처장은 "그 결정 기준대로 지난 3월까지 최선을 다했는데 마치 제가 지시를 받아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처럼 여론몰이가 되고 검찰조사도 그렇게 되어가는 느낌"이라고 적었다.

또 "대장동 일을 하면서 유동규나 정민용 팀장으로부터 어떠한 지시나 압력, 부당한 요구를 받은 적이 없었다"며 "오히려 민간사업자들에게 맞서며 회사(성남도개공) 이익을 대변하려고 노력했고, 그들로부터 뇌물이나 특혜를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당시 임원들이 누구인지, 성남시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등 윗선과의 연관 의혹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김 처장은 연합뉴스와의 생전 인터뷰에서도 사업협약서 검토 의견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어서 올렸는데 7시간 뒤에 사라진 것은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이 만든 전략사업본부 측에서 빼라고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사전 확정 이익 방식으로 결정이 났지만, 실무부서 입장에선 호황이 되면 조금이라도 더 환수하자는 차원에서 저와 직원들이 그런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편지에서 "너무나 억울하다. 회사가 원망스럽다" 등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주 10월 6~7일 양일간, 13일 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며 "회사 일로 조사받는 저에게 어떠한 관심이나 법률 지원이 없는 회사가 너무나 원망스럽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조속한 시일 내에 전문 변호사의 선임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노트 2장 분량으로 '사장님께 드리는 호소의 글'이란 제목의 편지는 그가 숨지기 약 한 달 전인 지난해 10월 말께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검찰 수사를 받던 그가 윤정수 성남도개공 사장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보내려 한 것으로 보이며 유서는 아니다.

 

A씨는 김 처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바로 전날인 지난해 12월 20일 성남도개공이 특별감사를 거쳐 김 처장의 징계의결을 요구한 의결서 및 김 처장이 회사에 제출한 경위서도 공개했다.

 

김 처장은 지난해 9월 25일 성남도개공을 그만두고 민간인 신분이던 정민용 변호사가 공사를 방문해 비공개 자료인 민간사업자 평가배점표 등을 열람하게 했다는 사유로 자체 감사를 받아왔다.

 

성남도개공은 의결서에 "중징계 처분함이 타당하다고 사료된다"고 적었다.

 

김 처장은 경위서(11월 4일자)에서 "열람 당시 정 변호사가 검찰에서 밝혀진 (범죄) 사실들을 전혀 알 수가 없었기 때문에 열람을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