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힘 “법원,방송금지청구 사실상 기각,결정문 유출 민형사 조치”

등록일 2022년0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측이 자신의 정치적 견해 등을 밝힌 통화 녹음 중 일부가 방송을 통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이 윤석열 대선 부호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기자와 7시간 통화하며 나타난 주요 발언 9개 가운데 2개 발언만 방송을 허용했다고 국민의힘이 14일 밝혔다.

 

아울러 법원의 가처분 결정문을 유출한 MBC에 대해선 민·형사상 조치도 취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이날 김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하면서 김씨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 김씨의 정치적 견해와 무관한 일상대화 등을 제외한 부분에 대해선 방송을 허용했다.

 

당초 법원이 금지한 부분이 어디까지인지 공개되지 않았으나, 국민의힘이 9개 발언 가운데 7개 발언이 금지됐다고 밝히면서 다소 구체적으로 알려졌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14일 김씨가 자신과 기자의 7시간 분량 통화녹음 파일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진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중 수사 중인 사건에 관한 발언과 정치적 견해와 관련없는 사적 대화 등에 대해 방송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건희 대표가 수개월 전 발언을 구체적으로 기억할 수 없어 (MBC) 장인수 기자가 반론 보도를 (위해) 요청한 3개 발언, 소위 쪽글로 유포된 6개 발언에 대해 예비적으로 방송금지가처분을 신청했다”면서 “쪽글로 돈 6개 발언의 경우 그와 같은 발언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어 일단 방송금지가처분 신청 범위에 포함시킨 것이므로 실제 발언 내용과는 다를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수석대변인은 “실제 녹음 파일에 포함되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법원 결정에 따르면 위 9개 발언 중 2개는 방송할 수 없고, 5개는 MBC에서 재판 과정에서 방송 내용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나머지 2개는 법원이 방송을 허용했다”면서 “그 외 법원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한 발언은 방송하지 않도록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법원 가처분 결정문과 별지 내용을 유출한 MBC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유출된 별지의 출력자가 MBC의 변호인으로 되어 있어 유출자가 특정된다”면서 “MBC가 법원 결정까지 무시하고, 외부에 공개하여서는 안 되는 내용까지 유포한 것에 대하여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 별지 내용들은 실제 발언 내용과도 다른 소위 쪽글에 나온 것들인데, MBC의 유출로 인해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즉시 형사고발 및 민사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법원이 이른바 '김건희 통화'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한 데 대해 "국민 상식에 부합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법원이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내용을 방송 금지해달라는 청구를 사실상 기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법원은 김씨의 수사기관에서의 방어권을 인정하면서도 김씨의 발언을 방송하는 것이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며 "법원의 결정으로 방송을 막기 위해 오늘 MBC에 몰려간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의 행위가 잘못된 것임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MBC의 방송편성권을 침해하려 한 언론탄압에 대해서 분명하게 사과해야 한다"며 "윤 후보 부부와 국민의힘은 법원의 결정에 따라 공개되는 김씨의 발언 내용에 대한 국민적 판단 앞에 겸허하게 임하기를 바란다.

 

그것이 유권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말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