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명 '탈모공약' 1000만 탈모인 이재명 탈모 공약에 흔들린다

등록일 2022년01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재명 탈모 건보적용 공약 추진이 표심 요동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후보 지지글 올라와

李 "신체의 완전성 측면서 건보 적용을"…민주, 청년 탈모 간담회도

이상이 교수 "생명·건강과 관련성 낮아…건보 재정적으로 죽을 것"

 


 

탈모인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공약에 주목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탈모약 건강보험 적용을 공약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서다.

 

민주당 선대위는 탈모약의 건강보험 적용 공약에 반응이 뜨겁자 이를 이 후보 공약에 포함하는 방안을 놓고 막바지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오늘 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보면 이 후보의 탈모약 건보적용 공약과 관련해 누리꾼들의 반응이 속속 나오고 있다.

 

2030 청년 이용자가 많은 국내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씨인사이드 '탈모갤러리'에는 민주당 선대위의 새로운 선거 슬로건인 '앞으로 제대로, 나를 위해 이재명'을 응용해 '앞으로 제대로 심는다, 나의 머리를 위해 이재명'이라는 홍보이미지(짤)이 올라왔다.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이재명 당선 확정', '이재명 찍는다', '5년 동안 탈모약 먹는 사람으로서 할 수만 있다면 2표 주고 싶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이 후보가 탈모약 공약을 언급한 이후 3~4일 '탈모약 이재명'으로 검색되는 글만 80여건에 달했다.

한 커뮤니티 회원이 '탈모약 때문에 이재명 뽑겠다는 거 농담이죠'라는 글에는 '이게 장난 같냐', '탈모가 너에게 장난일지 몰라도 여기(탈모갤러리)는 진심이다', '공약만 지키면 링컨·메르켈(전 독일 총리)이 나와도 이재명 뽑는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탈모를 겪고 있는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4일 "1000만 탈모인 여러분, 이재명으로 단결하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탈모는 질병이다. 그 스트레스, 그 고통, 그 눈길들, 안 겪어본 사람은 절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탈모는 취업, 연애 등 인간으로서 자존의 문제"라며 "이 후보의 제안에 저를 포함한 1000만 탈모인들이 엄청난 관심을 보이고, 열렬히 환영하고 있다"며 "저도 더 용맹정진해 반드시 건강보험 적용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단 말씀을 올린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 후보가 그동안 매일 SNS에 올린 약 40개의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이 큰 반향을 얻지는 못했던 상황에서 탈모 공약의 예상 밖 호응에 상당히 고무된 모습이다.

특히 해당 공약이 피부에 와닿는 실질적인 정책이라는 점에서 단순히 탈모인을 떠나 일반 유권자에게도 '일상을 챙기는 민생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할 수 있다고 본다.

 

송영길 대표는 '이재명은 심는 것' 영상을 블로그에 공유하면서 "의견을 바로 수용하고 영상도 만드는 이재명 후보의 순발력, 개방성 정말 최고"라면서 추켜세웠고, 박완주 정책위의장도 "섬세하게 국민을 살피는 이재명 후보"라고 홍보했다.

 

선대위에서는 그 연장선상에서 임플란트 건강보험을 확대하는 방안도 정책 중 하나로 논의되고 있다.

 

강훈식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국민은 작은 것이라도 내 삶을 어떻게 바꿔줄 것이냐(에 관심이 많다)"면서 "국가가 나를 위해서 무엇을 해줄 수 있는지를 묻는 것이 MZ세대의 요구로 알기에 그런 부분에 좀 더 기민하게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탈모 치료제의 건보 적용시 건보 재정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포퓰리즘 공약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같은 논리라면 다이어트 치료나 피부 레이저 시술 등에도 건보 적용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 등을 비판해온 이상이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도 SNS에 "생명과 건강에 직접 관련성이 낮은 탈모 치료에 연간 수백억 원 내지 수천억 원대의 건보 재정을 지출하면 건보는 재정적으로 죽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당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에서 활동했던 이 교수는 경선 이후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 등을 비판해오다 '당원자격정지 8개월' 처분을 받았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