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천8백억 원 횡령 의혹 '회수 가능자금' 따라 상폐 결정

등록일 2022년01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900억 횡령에 2만 주주 '발동동'

24일 상장적격성 심사대상 여부 결정

 


 

국내 1위 임플란트 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048260)에서 1800억원대의 횡령사건이 발생했다.

 

횡령 사건 기준으로 상장사 역대 최대 규모다.

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자사 자금관리 직원 이모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고 공시했다. 

 

임플란트 제조업체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1,800억 원이 넘는 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오스템임플란트 소속 자금 관리 직원 이 모 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 씨가 횡령한 거로 추정되는 금액은 1,880억 원으로, 오스템임플란트 자기자본 2,047억 원의 92%에 육박하는 규모다. 

 

1,900억 원에 달하는 대형 횡령 사고 발생으로 오스템임플란트(048260)의 소액주주 2만 명이 날벼락을 맞았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주권 매매는 즉시 중단됐고 상장사로서의 적격성을 판단하는 심사대 위에 오를 위험에도 처했다.

 

횡령 규모가 워낙 크다는 점에서 상장폐지 여부와 별도로 거래정지 기간의 장기화 우려는 크다는 지적이다.

3일 한국거래소는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1,880억 원 규모의 횡령 혐의 발생으로 인한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사유가 발생했다”며 “이달 24일까지 심사 대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는 상장사로서의 존속 가능성 여부를 판단하는 것으로, 해당 결론이 나오기 전까지 주식 매매는 불가능하다.

 

만일 심사 대상으로 결정되면 거래소는 두세 달간의 심사 과정을 거쳐 제재 수위를 정하는데 최악의 경우 상폐 선고를 받을 수도 있다.

 

향후 오스템임플란트의 생사 여탈은 ‘회수 가능한 자금 규모’가 쥐고 있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자기자본에 91.8%에 달할 만큼) 횡령 규모가 커 자금 회수 가능성이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대상에서 제외돼도 가시밭길이 끝났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증권 업계에서는 오는 3월 나올 감사보고서에서 오스템임플란트가 비적정 의견을 받으면서 매매 중지 기간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한 금융투자 업계 관계자는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회계법인이 해당 건과 관련한 내부관리제도, 회계 리스크 등에 대해 평가한 뒤 비적정 의견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새해 벽두부터 발이 묶인 투자자들은 누구보다 당혹스럽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시가총액 2조 원대의 우량 기업으로 최근 임플란트 수출액이 역대 최대 경신을 반복하면서 ‘실적주’로 이목을 끌었기 때문이다.

 

주주들은 회계 감시 시스템이 작동하는 상장사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이 상식적이지 않다고 비판하면서 투명한 소통을 요구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횡령 직원의) 모든 계좌를 동결해 횡령금을 회수할 계획”이라며 “사건의 경중, 내부관리제도의 작동 미흡 등 책임 소재에 따라 거래소가 거래 정지 기간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