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민의당 안철수 "단일화 생각 안해…제가 새 시대 맏형될 것"

등록일 2022년01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빠른 시간 내에 대선 후보들 TV 토론 가능했으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 권은희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등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단일화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가 일부 여론조사에서 10% 지지율을 돌파한 가운데,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3일 안 후보가 설 전인 1월 중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제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양자 구도를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최근 안 후보 상승세에 대해 "윤석열 후보 지지층이 이동하고 있다기보다는 기존의 안철수 후보 지지층이 다시 결집하고 있다.

 

거기에 새로운 중도층이라고 하는 20대가 안 후보의 도덕성, 정책 능력을 보고 안철수의 정치를 소비하기 시작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최근 안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열린 입장으로 바뀐 데 대해서는 "김 위원장은 정치에 임하는 모습이 선거 기술자고, 기술로만 접근하는 부분에 대해서 정치 선배의 모습은 아니다.

 

기술자의 발언에 대해 의미 있는 평가를 하고 싶지 않다"고 평가절하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일 "제가 당선되고 저로 정권교체가 돼서 이 시대를 한 단계 더 앞서 나가게 하는 새 시대의 맏형이 되자는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정책 기자회견에서 여야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권이 50년 전 산업화·민주화 시대 사고방식을 여전히 갖고 있다 보니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구시대의 막내가 되게 해야 한다.

 

그래서 다음 대통령은 새 시대 맏형으로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거대 양당 후보의 도덕적 문제나 가족 문제, 국정운영 능력이나 자질 문제에 대해 의구심이 많다 보니 대선을 60여 일 남겨두고 부동층이 역대급으로 가장 많지 않나. 지지 후보를 정한 사람 중에서도 언제든 바꿀 수 있단 사람도 굉장히 많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 지지자 분들 중에 이재명 후보에 대해 실망한 사람이 굉장히 많고, 윤석열 후보의 경우에도 정권교체를 바라는 사람은 55∼60%인데 그중에서 절반 정도나 그 이하로밖에는 그 여망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을 대상으로 제가 도덕성이나 능력 면에서 자격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1월 한 달 내내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1월에 네거티브나 과거 발목잡기가 아니라 미래 담론으로 경쟁하는 장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대선 후보 간 토론회에 대해선 "지금 당장부터라도 토론회가 있으면 좋다"면서도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한 개별 후보 토론회도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안 후보는 "한 사람의 후보를 놓고 전문가 패널이 모여 심도 있게 토론하는 것들이 유튜브나 TV를 통해 진행되고, 동시에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TV 토론을 통해 여러 후보가 서로 직접적으로 비교하는 것들이 가능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