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건희 사과 "경력 허위 아닌 부정확…용서해달라"與 "신파 코미디"

등록일 2021년1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씨는 26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이 있었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며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26일 허위 이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여권에서는 “신파 코미디 같다”,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니다”라며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김씨의 대국민 사과가 종료된 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브리핑룸에서 “그동안 제기된 김건희씨의 문제에 대한 국민의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동학 최고위원은 “빵점짜리 사과”라며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 목록에 베스트로 오를 것이고, 차라리 하지 말았어야 할 사과의 사례로 주구장창 소개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존경하는 남편에 내가 해가 된다는 신파 얘긴 왜 하는가 싶더니 기어이 유산했던 일도 언급, 이 사과를 대체 왜 해야 했었는지를 쓰다가 까먹었던 것 같다”며 “이번 참극은 개 사과 건과 도긴개긴”이라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도 “신파 코미디 같은 황당 기자회견이었다”며 “국민은 사과를 빙자한 윤석열 김건희 부부의 러브스토리, 하소연, 가정사를 들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씨는 기자회견에서 배포한 서류에서 10년 넘게 반복적 고의적으로 허위 조작된 이력에 대해 대부분을 기재 오류, 단순 실수라는 식으로 본인의 잘못을 축소하고 있다. 이 부분은 민주당 차원의 추가 반박이 있을 것”이라며 추가 공세를 예고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대부분의 시간을 남편 자랑에 할애했고, 사과는 아주 짧게 마지못해 하는 것처럼 한다”며 “윤석열이 당선돼도 내조만 하겠다고 했으니 검증 시도는 그만하라고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고 했다.

장경태 의원은 “남편한테 사과한 김건희 대국민 사과쇼”라며 “남편에게 영상편지를 보낼 거면 집에서 전달했어야지, 대국민 사과를 하는 자리에서 남편에게 사과를 하는 이런 막장 기자회견은 처음 본다”고 했다.

◇ 온라인에서도 ‘신파’ 비판 이어져

이날 김씨의 대국민 사과 이후 온라인상에서도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일부는 ‘진정성 있는 사과였다’, ‘변명 없이 사과만 한 모습 보기 좋았다’며 호평을 쏟아냈지만, 사과 초반 윤 총장과의 러브스토리 언급은 ‘뜬금’없었다는 반응도 꽤 많았다.

이같은 반응이 그대로 반영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오늘자 김건희 사과 요약’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김씨 사과 영상에 로맨스 영화 ‘엽기적인 그녀’ 대표 OST인 신승훈의 ‘I believe’가 삽입된 영상이었다.

 

44초 분량의 영상에는 ‘I believe’가 흘러나오며 김씨가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니고 자신감이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습니다.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하며 ‘밥은 먹었냐’ ‘날씨가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제게 늘 전화를 잊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한다.

해당 영상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서 견우(차태현 분)가 그녀(전지현 분)의 다음 남자친구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는 장면을 패러디한 것이다.

 

이 영상은 게시되자마자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소셜미디어 등에 퍼지며 3시간 만에 조회수 45만회를 기록했다.

 

네티즌들은 “기자회견 생중계보다 높은 조회수”, “K-드라마 감성”, “노래와 사과문 싱크로율이 이렇게 잘 맞다니”, “국민에게 사과하랬더니 남편한테 러브레터를...”, “신파 찍냐” 등의 의견을 냈다.

한편 김씨는 이날 허위 이력 의혹에 대해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작업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고 인정한 뒤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고 사과했다.

김씨는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했는데, 의혹이 제기된 다수의 경력과 수상, 학력 중 어떤 부분을 사과하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입장문은 김씨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입장문을 읽은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없이 현장을 떠났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