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우주로 진출한 'K-SF 떴다'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공개…오징어게임 흥행 이을까

등록일 2021년1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물 부족·은폐된 사고·미지의 존재가 만들어내는 서스펜스

한국 첫 우주 SF 시리즈…수준급 CG·VFX로 현실감 높여

 





K콘텐츠 열풍을 이을 기대작으로 꼽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가 베일을 벗었다.

 

'고요의 바다'는 24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됐다.

 

한국형 SF로 '오징어 게임'과 '지옥'의 글로벌 흥행이 이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물 부족으로 황폐해진 지구, 달 한가운데 버려진 연구기지, 미지의 존재가 가해오는 공격.

 

미스터리로 점철된 이야기가 칠흑 같은 어둠에 싸인 우주에서 한 꺼풀씩 실마리를 풀어내며 극강의 서스펜스를 만들어낸다.

 

24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는 그동안 한국 드라마가 다루지 않았던 공간인 우주를 메인 무대로 삼는다.

 

한국의 첫 우주 SF 시리즈다.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는 물 부족으로 인류의 미래가 위협을 받는 가까운 미래,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드라마는 SF 미스터리 장르에 충실하다.

 

우주라는 생경한 공간으로 흥미를 끌어올리고, 발해기지에 남겨진 의문의 단서들을 하나씩 드러내며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며 이야기를 전개해나간다.

 

발해기지에서는 정부 발표와 달리 5년 전 사고 때 있었던 방사선 노출 흔적을 찾을 수 없고, 대신 익사한 듯 보이는 시체들이 발견된다.

 

사고 당시 발해기지 근무 요원은 전원 사망했다고 보고됐는데, 기지 안에서는 생체신호가 잡혔다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급기야 탐사대원들은 미지의 존재에 의해 한 명씩 공격을 받게 되고, 이들이 죽기 전 보인 증상은 두 눈을 의심하리만큼 괴이하다.

 

입과 귀, 코 등 신체의 구멍에서 물이 폭포수처럼 쏟아지는데, 지구가 겪고 있는 물 부족 위기와의 연관성을 시사하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총 8부작으로 제작된 드라마는 임무를 수행하는 대원들의 이야기를 표면에 내세우면서, 생존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넌지시 묻는다.

 

또 '오징어 게임'과 마찬가지로 세계를 관통하는 사회 문제도 들춰낸다.

 

'오징어 게임'이 낙오를 용납하지 않는 무한 경쟁사회를 생존게임 형식으로 그려냈듯 '고요의 바다'는 인류 생존을 위한 국가의 통제와 은폐, 물 부족이라는 환경의 이상징후, 등급에 따라 분배받는 물의 양을 정하는 계급 사회 등을 이야기에 녹였다.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배두나 분)과 탐사 대장 한윤재(공유), 수석 엔지니어 류태석(이준), 의사 홍닥(김선영) 등은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기지였지만 5년 전 영구 폐쇄된 발해기지로 향한다.

 

이들에게 주어진 임무는 발해기지에 남겨진 중요 샘플을 회수해 오는 것.

 

하지만 송지안은 샘플 회수보다는 과거 발해기지에서 벌어진 사고의 원인을 찾는 데 집착하고, 임무 수행을 최우선으로 하는 원칙주의자인 한윤재와 사사건건이 부딪치며 긴장감을 높인다.

 

최항용 감독이 연출한 동명의 단편 영화를 배우 겸 제작자 정우성이 발굴해 '마더'의 박은교 작가가 각본을 맡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고요의 바다가 공개된 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인터넷커뮤니티 등에는 감상평 등이 이어지고 있다.

 

"흔치않은 소재여서 흥미롭다" "연기가 훌륭하다" "영상, CG에 공 들인것 같다"는 호평과 "초반이 지루하다"는 아쉬운 평이 엇갈리고 있다.

 

최항용 감독은 "대원들의 생존 이야기임과 동시에 지구와 인류의 생존에 대한 이야기"라며 ""늘어난 러닝타임만큼 미스터리를 하나둘 벗겨가는 재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