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구대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범인은 동료 경찰관,구속영장 청구

등록일 2021년1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화장실 앞 불법촬영 점검표엔 작년 8월이 마지막

경찰, 범인 직위해제···"여경·민원인 피해규모 수사"

 


 

자신이 근무하는 지구대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현직 경찰관이 체포됐다.


자신이 근무하는 지구대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경찰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23일 청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인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A 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청구 사유는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충북 청주 모 지구대 소속 경사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지구대 남녀 공용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은 동료 여경 B씨가 지난 17일 이상함을 느끼고 화장실을 수색한 끝에 화장실에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하면서 발각됐다.

해당 지구대는 카메라를 발견한 직후 충북경찰청 여성청소년 수사팀으로 사건을 넘겼으며, 자수한 A씨는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B씨는 현재 근무에서 배제돼 심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A씨는 지난 18일 직위해제 됐다.

 

A씨가 카메라를 설치한 지구대 화장실은 남녀가 함께 사용하는 공간으로, 내부는 칸막이로 나뉘어 있다.

 

또한 지구대를 방문하는 민원인도 출입할 수 있는 구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실 앞엔 불법 촬영점검표도 붙어 있었으나, 지난해 8월이 마지막 점검일로 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지구대 소속 여경들과 출입한 민원인 등 피해 규모를 수사하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