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선대위원장 사퇴' 이준석,조수진도 사퇴 의사…대대적인 선대위 조직 개편 시사

등록일 2021년12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세대결합론 사실상 무산"…조수진, 부위원장·공보단장 사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내려놓은 21일 "복어를 조심해서 다뤄야 한다고 누누이 이야기해도 그냥 복어를 믹서기에 갈아버린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핵관들이 그렇게 원하던 대로 이준석이 선거에서 손을 떼었다.

 

카드뉴스 자유롭게 만드십시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오늘로 당 대표의 통상 직무에 집중하겠다.

 

그리고 세대결합론이 사실상 무산됐으니 새로운 대전략을 누군가 구상하고 그에 따라서 선거 전략을 준비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와 갈등은 빚었던 조수진 최고위원도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선대위 직책을 모두 내려놓았다.

 

그는 "이 시간을 끝으로 중앙선대위 부위원장과 공보단장을 내려놓는다"며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당원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11월 카드뉴스와 관련해 이번 선거에서 의미가 없을 것으로 보았다.

 

21일 이 대표가 '카드뉴스'를 언급한 것은 이런 상황을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그는 "이번 선거에 선대위 홍보본부 차원의 카드뉴스는 없다.

 

'진실은 이렇습니다' 류의 카드뉴스나 아무말 대잔치 카드뉴스를 무의미하게 5000명짜리 단톡방에 돌리면서 밤새도록 스팸 공해 할 생각 없다"면서 "정치인은 처음부터 끝까지 평가받는 기준이 말과 글이다.

 

카드뉴스 보고 후보를 선택하는 유권자는 없다고 본다. 그 인력을 아껴서 다른 곳에 투입할 거다.

 

카드뉴스 생성 요청 아무도 하지 말기를. 할 거면 하고 싶은 주체가 각각 직접 그림판으로 하시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와 정면으로 부딪힌 조수진 의원도 어제(21일) 저녁 선대위 부위원장과 공보단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매머드급 선대위에 잠복해 있던 고질적인 갈등이 폭발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충돌을 적극적으로 중재하지 않은 채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는 말로 지켜보기만 했던 윤석열 후보의 책임론도 거세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신이 욕을 먹더라도 완강하게 끌고 갈 수밖에 없게 됐다며 대대적인 선대위 개편을 시사했다.

 

대선을 70여 일 앞두고 터진 이번 사태에 당내에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당 중진의원들 사이에선 "당의 위기" "심각한 상황"이란 목소리와 함께 선대위 조직 개편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선대위를 항공모함으로 비유하며 기민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를 전면 쇄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윤석열 후보도 "선대위는 신속하게 적은 인원으로 과제들을 해결하도록 효율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호응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