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준석 비방영상 공유,국민의힘 내부 갈등…이준석·조수진 하루 2차례 '충돌'

등록일 2021년12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의힘 내부 갈등이 다시 심상치 않다.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은 어제(20일) 하루 동안 두 차례나 부딪혔다.

 

두 사람은 각각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데, 이 대표가 조 최고위원에게 공개적으로 공보단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이 일단 사과했지만, 이들의 갈등을 바라보는 당 안팎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을 비방하는 영상을 일부 기자들에게 보낸 조수진 선대위 공보단장이 "여유가 없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하며 사과한 것을 두고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해놓은 것 보니 기가 찬다"고 거취표명을 재차 요구했다.

이 대표는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여유가 없어서 당 대표 비방하는 메시지를 언론에 돌린 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누구 돕다가 음주운전 했고 누구 변호하다가 검사사칭했다는 이야기랑 같은 맥락"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전화하는 기자에게 유튜브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 링크를 '보지도 않고' 던지냐. 도대체 우리 공보는 '가세연' 영상을 왜 보고 있으며 공보의 역할이 기자에게 '가세연' 링크 던져서 설명하는 방식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후보자 배우자 문제도 이런 수준으로 언론 대응하시겠느냐"라며 "더 크게 문제 삼기 전에 깔끔하게 거취표명 하시라"고 적었다.

앞서 전날 오전 열린 당 중앙선대위 비공개회의에서 이 대표와 조 단장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익명 인터뷰를 놓고 논의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대표는 조 단장이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가세연' 영상을 기자들에게 공유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 "도대체 조 단장은 왜 공보업무에 집중 못하고 이준석 정신건강을 걱정하는 가로세로연구소 링크를 복수의 언론인들에게 전송하고 계시느냐"라며 "후보의 활동을 알리고 상대의 부적절한 의혹제기에 대응하기 위해서 일해야지 이게 뭐냐. 그냥 알아서 거취표명하시라"고 말했다.

 

이에 조 단장은 자신의 SNS에 "오늘 하루 출입 기자 분들의 전화, 문자만 200개 정도 받았다.

 

아침 상황이 정리가 잘 된 것이라는 문자와 유튜브 링크를 받고 내용도 확인하지 않은 채 계속 통화를 요청하는 출입기자 세 분에게 전달했다"면서 "여유가 없어 벌어진 일이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이다. 이 대표님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준석 당 대표를 깔본 조수진 최고위원을 선대위 공보단장에서 사퇴시키고 징계위에 회부해야 한다며 이 대표 지원 사격에 나섰다.

홍 의원은 21일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인 '청년의 꿈' 문답 코너에서 한 네티즌이 "이준석 대표에게 '내가 왜 당신말을 들어야 하느냐'라고 한 조 최고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묻자 "그만 둘때가 됐나 보다"며 조 최고가 제명을 재촉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