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평택 주택서 흉기 찔린 노모와 음독 아들 발견…경찰 조사중

등록일 2021년12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 평택시의 한 주택에서 흉기에 찔린 70대 노모와 음독을 한 40대 아들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평택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평택시 현덕면의 한 주택에서 신원을 밝히지 않은 주민으로부터 "사람이 흉기에 찔려 죽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들은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는 A(79) 씨와 손목 부위에 상처를 입은 채 쓰러진 B(46)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A씨는 결국 숨졌다.

B씨는 농약 성분의 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확인돼 현재 치료 중이다.

이들은 모자 관계로, 사건 당시 집에는 둘만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모자 외 목격자는 없으며 현장 정황상 B씨가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라며 "정확한 사인은 부검 등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