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민MC’ 유재석 확진에 방송가 비상…정준하·조세호,음성 판정

등록일 2021년12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인 유재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방송가에 비상이 걸렸다.

 

MC 유재석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방송 프로그램 녹화가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다.

13일 방송가에 따르면 이날 MBC TV 예능 '놀면 뭐하니?' 측은 유재석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도토리 페스티벌'을 취소했다.


유재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조세호, 정준하가 검사를 진행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13일 정준하 측은 "정준하가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세호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 측 역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진 않았지만 선제적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하하의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 측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내일 오전에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는 "유재석씨의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놀면 뭐하니 출연자 포함 제작진 전원이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15일 예정된 도토리 페스티벌은 전면 취소·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당첨된 분들께는 개별 연락을 드리고 있는 중이다.

 

변경된 일정은 관객들과 아티스트 안전 상황을 고려해 추후 다시 공지 하겠다"며 "공연에 보내 준 기대와 관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알차게 준비해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19일 방송은 차질없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MBC는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시청자들과 같은 마음으로 유재석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촬영 현장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방역당국 코로나 19 지침을 준수하며 기다리겠다"며 "이번주 토요일 오후 6시25분에 변함없이 찾아뵙겠다"고 했다.

유재석이 MC를 맡고 있는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녹화는 이번 주에 취소하기로 했다.

 

이번 주 방송은 기존 녹화분으로 진행된다. 추후 일정은 다시 안내한다.

매주 월요일에 녹화하는 SBS TV 예능 '런닝맨'은 당분간 유재석 없이 진행해야 한다.

 

유재석은 이날 이 프로그램 녹화 참여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해서 프로그램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유재석의 이번 코로나19 확진으로 지상파 3사 연말 예능 시상식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18일 예정된 'SBS 연예대상'에는 참여가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KBS 연예대상'엔 유재석이 빠르게 완치되면 참석이 가능하다.

 

29일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완치 판정 이후로 예상되는 만큼 참여하는 데 문제가 없다.

유재석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9월 말 2차 접종을 마쳤으나 돌파감염, 스케줄을 모두 취소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