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오미크론 공포심리 이어지나…북미에도 상륙…캐나다서 첫 사례 나왔다,세계 15개국서 확인

등록일 2021년1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미크론 확산 우려 시장 전반에 영향 줄 듯
3일 발표되는 미 고용보고서에도 관심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종인 오미크론이 ‘우려 변이’로 지정됨에 따라 영국 정부가 방역조치 강화에 나섰다.

 

영국에서는 현재까지 오미크론 감염자가 3명 확인됐다.


영국 보건안전청(HSA) 관계자들은 “동선 추적을 하면서 감염 사례가 더 확인될 것이기에 며칠 내 오미크론 사례가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예상했다.

FT도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수십명이 의심스러운 (오미크론) 사례로 취급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COVID-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북미 대륙에서도 처음으로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2건의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에 감염된 두 사람 모두 최근 나이지리아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감염자들을 격리 중이며, 이들의 접촉자를 추적하고 있다.

 

현재 모니터링과 검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캐나다 내 오미크론 감염 사례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캐나다 당국은 앞서 오미크론 확산 중심지로 거론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인근 국가인 모잠비크, 보츠와나, 레소토, 짐바브웨,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등 7개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10개 이상의 국가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공식 보고됐다.

 

캐나다 외에 남아공,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 등이다.

 

아프리카 대륙을 시작으로 순식간에 유럽, 중동, 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미 등 전 세계로 번진 것이다.

캐나다와 같이 북미 대륙에 속한 미국도 오미크론 유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전날 NBC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미국에서 발견돼도 전혀 놀라지 않을 것"이라며 "새 변이는 전파력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여행 금지는 시간 벌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오미크론은 남아공 과학자들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을 알파, 베타, 감마, 델타에 이어 다섯 번째 우려 변이로 지정한 상태다.

 

오미크론의 전파력과 심각성 등을 파악하는 데는 수주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