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시X 진짜”…마약 혐의 한서희,징역 1년 6개월 선고 법정구속 되자 판사에 욕설

등록일 2021년1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집행유예 중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6)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단독(재판장 김수경)은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법정구속했다.

한서희가 소변검사 오류라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소변검사에 대한 결과를 불인정했지만 보호관찰소 직원이 당시, 종이컵을 빠뜨린 소리도 듣지 못했을 뿐더러 이와 함께 그 자리에서 종이컵을 직접 제대로 넘겨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역시, 변기물과 혼입됐다는 소견도 없었으며 더군다나 상수도(변기물)에 암페타민 성분이 있다는 것도 더욱 믿기 어렵다"라며 "암페타민과 메스암페타민 성분이 섞여 300나노그램 이상의 대사체검출이 되는데 이는 한서희의 소변검사에서 이미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사람 것과 섞였다는 주장 역시, 같은 시간대 소변검사를 받은 3명 중 2명이 남자여서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집행유예 기간동안 이 같은 동종범죄를 저지르는 등 여러 가지 사정을 고려했다”고 했다.

 

한씨는 실형이 선고되고 구속이 확정되자 재판부를 향해 소리를 지르며 욕설을 내뱉었다.

 

한씨는 “도망 안 갈 것이고 구속 안 될 거다”라며 “판사님 지금 뭐하시는 거냐, 실형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했다.

이에 재판부가 “판결에 불복하면 절차에 따라 항소하라”고 설명했지만, 한씨는 “판사님. 지금 뭐하시냐, 아 시X 진짜” 욕설을 하며 피고인 대기실로 퇴정했다.

 

또한 판사의 말을 자르면서 그는 “뭐가 유죄이냐. 특정된 게 하나도 없는게 뭐가 유죄냐”라고 말했고, 판사가 구속 피고인 대기실로 한서희를 안내하라며 법정경위 등을 호출했다.

 

그는 피고인 대기실에서도 소란을 피워 법정까지 목소리가 들릴 정도였다고 한다.

 

한씨는 호송차로 이동할 때도 법무부 직원들에게 화를 내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진다.

한씨는 2016년 10월 빅뱅의 탑(34‧최승현)과 대마초를 흡입하다 적발돼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그러다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해 7월 소변검사에서 향정신성의약품 양성 반응이 나왔고 보호관찰소에 구금됐다.

 

당시 한씨는 소변검사에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모발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며 집행유예는 유지됐다.

 

그러나 이후 검찰은 한서희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