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향수' '가을편지'명태 부른 가수 이동원, 식도암 투병 중 별세…향년 70세

등록일 2021년1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향수'를 부른 가수 이동원이 별세했다. 향년 70세.

14일 대중음악계에 따르면, 지병을 앓고 있던 이동원은 이날 오전 4시쯤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1951년에 태어난 고인은 보성고를 졸업한 뒤 1970년대부터 가수로 활동했다.

 

1989년 발표한 '향수'는 대중음악과 클래식 음악을 조합한 시도로 화제를 모았다.

 

정지용 시인이 쓴 동명의 시를 노랫말로 쓴 이 곡은 대중적으로도 큰 인기를 끌었다.

 

또 고은 시인의 '가을편지', 양명문 시인의 '명태' 등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시에 멜로디를 붙인 노래들을 다수 발표했다.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노래 '가을편지')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 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노래 '향수')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 이상은 들었을 두 명곡을 부른 가수 이동원 씨(사진)가 14일 오전 4시 10분 지병인 식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2000년대 중반부터는 경북 청도에 둥지를 틀고 개그맨 전유성과 주민으로 동고동락하며 지냈다.

 

전유성은 고인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조영남, 김도향 등 가요계 동료들은 고인이 투병 생활을 할 때 그를 응원하기 위한 음악회 '이동원을 향한 사랑 음악회 아모따' 개최를 준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음악회는 오는 22일 서울 청담동에서 열릴 예정이다.

빈소는 동국대 일산병원 장례식장 15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 오전 11시30분,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