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여론조사"다자대결서 尹 39% 李 32%…격차 7%p로 확대"

등록일 2021년11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다자 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오차범위를 넘어선 격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11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8∼10일 만 18세 이상 1천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자 가상 대결 조사에서 윤 후보는 39%를 기록하며 이 후보(32%)를 7%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번 조사를 직전 11월 첫째 주와 비교하면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격차는 5%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벌어졌다.

 

최근 윤 후보가 우위를 보인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르는 가운데 윤 후보가 국민의힘 경선 컨벤션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조사에서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나란히 5%를 받았다. 지지 후보에 대한 태도 유보도 17%에 달했다.

 

한편 내년 대선에서의 당선 전망 질문에는 40%가 윤 후보를, 37%가 이 후보를 각각 꼽았다.

 

또 차기 대선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정권 심판론'이 51%, '국정 안정론'이 38%였다.

 

이번 4개 기관 합동 전국지표조사(NBS)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