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文 대통령“대장동 의혹 철저수사 첫 입장… 실체적 진실 규명 총력 다하라”

등록일 2021년10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장동 의혹에 첫입장…"검경 적극 협력"

 


 

정국이 온통 대장동 특혜의혹 논란으로 떠들썩 하고 있는 가운데 문대통령의 발언이 처음으로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가 아닌 문 대통령이 직접 대장동 의혹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전했다.

 

앞서 대장동 관련 언급을 자제하던 청와대는 지난 5일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첫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당시에는 “추가로 할 말은 없다. 문장 그대로 이해해달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 경선이 끝난 시점에 문 대통령이 이같은 언급을 한 배경을 두고는 “아마 말을 전할 때라고 판단하신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또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만남 계획 등에 대해서는 “최근 면담 요청이 있었다.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대장동 의혹은 여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아 청와대 입장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사직 조기 사퇴론'에 선을 그으며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라며 "경기도지사로서의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최대한의 책임을 다한 다는 것이 제 기본 입장이며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집권여당의 후보로서 책무가 더 중요하니 조기 사퇴하고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입장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대장동 개발과 화천대유 게이트로 정치공세가 예상되나 오히려 대장동 개발 사업의 구체적 내용과 행정 성과를 실적을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라고 설명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