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00만명이나 봤다“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도수 치료' 영상들, 일상의 포르노화?

등록일 2021년10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튜브 '도수 치료' 영상, 선정적 논란…“섬네일에 가슴+골반 강조?”

일부 유튜버들, 의료 영상에 선정적 섬네일 사용 논란…“가슴 강조는 왜?”
 

 

유튜브에 올라온 '도수 치료' 콘텐츠에 선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요즘 유튜브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도수 치료 채널들 수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말 그대로 엄연히 교정, 치료와 관련된 영상들인데 자극적인 섬네일로 엄청난 조회 수를 얻고 있다"며 "성희롱적인 댓글도 많다.

 

비단 이 채널뿐만 아니라 다른 도수 치료 채널 중에도 이런 곳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딱 붙는 옷과 여자를 이용해 의료적인 부분을 성적으로 소비하는 게 정말 안 좋게 보인다"면서 "출연한 사람이 동의했다고 해도 치료를 빙자한 이런 섬네일은 유해하다고 본다"고 유튜브 사각지대의 현실에 대해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올라온 영상 속에 도수 치료를 받는 대상은 대부분 여성이었다.

 

섬네일에서는 여성의 가슴이나 엉덩이, 골반, 허리라인 등을 강조한 장면을 사용했다.

 

여성 출연자들도 바디 라인이 노출되는 의상을 입고 있었다.

 


이런 식으로 여성의 몸을 강조한 영상의 조회수는 2000만을 넘기기도 했다.

 


 

영상엔 “뼈소리가 시원하다” 등 일반적인 댓글과 더불어 “가슴이 아름답다” “역대급 골반라인” 등의 성희롱적 댓글들이 즐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누가 저런 옷을 입고 도수 치료를 받냐” “일상의 포르노화” “일부러 노리고 올렸다” “조회 수가 낳은 괴물” “이런 걸 왜 성적으로 소비하느냐” “도수 치료사들 얼굴에 먹칠하고 있네” 이거 야동 아니냐“ 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여자 모델들이 동의하고 찍는 건데 무슨 문제냐“ ”남자들 복근 나오는 영상은 좋다고 난리인데 이것만 난리냐“는 등 반박하는 의견도 있었다.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에 따르면 ‘과도한 노출 및 성적인 콘텐츠에 대한 정책’에서 성적 만족을 위한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나와있다.

 

또 음란물을 게시하면 콘텐츠가 삭제되거나 채널이 폐쇄될 수 있다고 적시돼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