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준석, 국회서 靑까지 1인 도보 시위..."대장동 특검 도입 촉구, 거부하는 '이'가 범인"

등록일 2021년10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1인 도보 시위에 나섰다.

이 대표는 "화천대유와 관련해서 문재인 정부 검찰과 경찰에서 진행 중인 수사가 만족스럽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한명도 없다"며 "광범위한 압수수색과 더불어 신속한 수사가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과 함께 '이재명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섰다.

 

당 점퍼를 입은 이 대표는 '성남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거부하는 이가 범인입니다'라고 적혀있는 피켓을 앞뒤로 걸고 안상수·최재형 후보와 함께 1인 도보 시위를 시작했다.

국회 정문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눈 이 대표는 몇몇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첫 번째 거점인 여의도역에 도착했다.

이 대표는 여의도역에서 마이크를 잡고 문재인 정부를 향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

 

그는 "화천대유와 관련해서 문재인 정부 검경 수사가 만족스럽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한명도 없다"며 "예전부터 본인들 정권에 부담이 되는 인사를 수사할 땐 엄청 열심히 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한동훈 검사를 수사할 때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하겠다며 부장검사라는 사람이 몸을 날려 독직폭행으로 기소까지 될 정도로 노력했다"며 "그런데 화천대유 건 관련해서는 압수수색 타이밍을 놓쳐 핵심 인사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창밖에 던졌다고 한다.

 

압수수색 과정에서도 실제로 얼마나 열심히 분석하는지 모르겠지만, 어설프게 수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또 "이런 대형 비리 사건의 경우 자금경로 추적이나 압수수색을 광범위하게 하는 것이 당연한데, 지금 검찰을 보면 돌림노래 부르듯 한명씩 꾸역꾸역 불러 수사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를 언급하며 "특수수사에 정통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들은 바로는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광범위한 압수수색과 신속한 수사가 최고로 중요하다고 한다"며 "지금 즉시 검찰의 수사를 강화하고, 공정성을 의심받지 않기 위해 특검 출범에 동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여의도에서 금융상품을 설계하는 수많은 전문가들도 11만% 수익률을 가진 상품은 개발할 방법이 없다고 한다"며 "오직 지방권력, 정권과 결탁하고 지역의 토착세력과 결탁한 업자들만 만들어낼 수 있는 수익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저는 비리를 꼭 파해쳐서 대한민국의 경제질서와 사법질서, 법질서를 완벽하게 살려낼 것"이라며 "계속해서 투쟁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이준석 대표와 함께 도보 시위에 나섰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침에 따라 집회는 1인으로 제한되기 때문에 일정 거리를 뒀다.




최 후보는 도보 시위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 "특검을 관철시키는 데 뜻을 모으기 위해 함께 가는 것"이라며 "청와대까지 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의 1인 도보 시위에는 20여명의 지지자들이 함께 했다. 특히 이준서 대표가 도보 시위를 한다는 소식을 듣고 경기도 안양에서 거주하는 두 명의 중학생들이 찾아오기도 했다.

박시후(13) 군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화천대유 이슈를 듣고 충격적이었다"며 "여야 가릴 것 없이 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사실도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그렇기 때문에 (도보 시위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태휘(13) 군은 '국민의힘에서 주장하는 이재명 게이트에 대해 동의하나'라는 질문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김 군은 이어 "여러 가지 의혹들이 나오고 있고 (이재명 후보) 본인 입으로 대장동을 만들었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