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검찰, 대장동 키맨 유동규 응급실서 체포,오전 檢 소환

등록일 2021년10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검찰이 1일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체포해 검찰로 연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한 병원 응급실에서 유 전 본부장을 체포했다.

 

유 전 본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유 전 본부장은 그러나 이날 새벽 급성 복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았고, 치료와 검사를 이유로 출석을 한 시간 미룬 상태였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건강 이상을 명분으로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고 보고 즉시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애초 전날 유 전 본부장에게 소환을 통보했으나 그는 변호인 선임 등을 이유로 나오지 않았다.

 

유 전 본부장 측은 “변호사 선임 및 변론 준비로 검찰과 상의해서 출석을 안 한 것이지 출석을 기피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 깊숙이 개입한 인물로, 사업 시행을 맡은 ‘성남의뜰’ 주주 구성과 수익금 배당방식을 설계해 화천대유 측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 수익이 흘러간 것으로 의심받는 유원홀딩스의 소유주로도 알려져 있다.

이재명 지사가 경기지사에 당선된 뒤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지내 이 지사의 측근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 측에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그만두기 전 화천대유 측에 배당 수익을 나눠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화천대유 측이 돈을 전달했다는 취지다.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 파일에 이 같은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유 전 본부장은 전날 집 앞에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돈을 받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유 전 본부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의 역할, 사업자 선정 경위와 수익 배당 구조 설계 배경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화천대유 측에서 실제 금품을 받았는지도 따질 예정이다.

법조계에선 막대한 자료와 엇갈리는 관련자들 진술 때문에 검찰이 유 전 본부장을 한두 차례 더 조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은 전날 성남도개공 개발2처장인 이모씨를 조사한 데 이어 이날은 개발1처장 김모씨를 소환할 예정이었다.
 
다만 김씨가 내주 초로 일정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은 인물로, 과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평가위원으로 참여했다
 
시행사 ‘성남의뜰’에서 성남도개공 몫으로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