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민의힘 "이재명 특검 받아라,봉고파직,이재명vs이준석

등록일 2021년09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설에 독설로 맞섰다.

29일 이 대표는 SNS를 통해 "추악한 가면을 확 찢어놓겠다"고 일격했다.

그는 이 지사가 '개발이익 환수 법제화 긴급토론회'에서 한 발언에 대해 "난사를 시작했군요.

 

대장동 설계자를 자처하더니 마음이 급해지셨나 봅니다"라고 평가한 뒤 "이재명 지사가 입이 험한 것은 주지의 사실인데 저는 비례의 원칙으로만 대응하겠습니다"라며 이같이 강하게 응수했다.

이 지사는 토론회에서 이준석 대표를 향해 곽상도 의원의 50억원 수령 사실을 알고 있었는데도 숨기고 있었다며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권고사직토록 하겠다"고 했고, 김기현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권고사직에 더해서 남극의 섬에 위리안치시키도록 하겠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성남시 판교 대장지구 개발 현장을 방문, "이 지사가 했던 판단들로 인해서 이익을 받은 주체, 손실 입은 주체가 누군지를 보면 이 사건이 어떻게 진행된 것인지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이 지사를 압박했다.

 

이 후보는 또 김 원내대표를 향해 "'이재명이 부패의 근원이다'라는 거짓말까지 해서 국민을 속였고 저에 대한 범죄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봉고파직에 더해 저기 남극 지점에 위리안치 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위리안치는 조선 시대 죄인을 유배 보내 가시나무로 가둬두는 형벌이다.
 
이 후보의 수위 높은 발언에 김 원내대표도 응수했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지도자가 아닌 것 같다"며 "대선 후보로 나서기 전에 인성과 개념부터 챙기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최근 이재명 후보 언행을 보면 이미 자신이 대통령이 다 돼 있는 것 같은 모습을 볼 수 있다"며 "기고만장하고 국민들 앞에서 오만불손하다고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다 돼서 이제 폭군이 되겠다고 선전포고를 하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대장동 공세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지구 개발 현장을 찾아 "이익을 얻은 분들도, 행정 판단을 했던 분들도 명확한 것"이라며 "검찰은 설계자가 또 다른 기만술과 변명을 생각해 내기 전에 빨리 수사하는 적극성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 내에서도 '검찰과 경찰 수사로는 안 된다', '특검으로 가야 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국민 60% 이상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꼭 해야 된다고 말하고 있다. 더 이상 회피하지 말고 이제 특검을 받아야 한다"고 압배했다.
 

김은혜(성남분당갑) 의원과 지역 주민들을 만난 뒤에는 "이 지사는 행정가로서 무능이냐 부패냐의 기로에 놓인 것"이라며 "얕은 변명으로 일관 말고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