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 신규확진 2천434명, 역대 최고치…추석 후폭풍속 전국 대확산 비상

등록일 2021년09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추석연휴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폭발
2416명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 기록 갈아치워
정부, 백신 접종률 높이며 대응에 나서고 있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0시 기준 2434명 발생해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추석연휴 기간 증가한 이동량과 가족 간 접촉 등이 확진자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집중 현상도 여전해 신규 확진자 10명 중 7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4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천434명 늘어 누적 29만5천132명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1일 2천221명 이후 44일 만에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8개월여, 정확히는 613일 만이다.

전날(1천715명·당초 1천716명에서 정정)과 비교하면 무려 719명 늘면서 1천700명대에서 곧바로 2천400명대로 직행했다.

 

1주일 전인 지난주 금요일(17일)의 2천8명과 비교하면 426명 많다.

 

추석 연휴 기간 검사 수가 감소했다가 다시 평일 수준으로 증가하면서 확진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 비중이 다시 20%대 후반으로 높아진 데다 내주부터는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의 여파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전국적 대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하루 3천명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지역발생 2천416명 중 수도권 1천747명 72.3%, 비수도권 669명 27.7%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갈수록 거세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80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87명→1천909명→1천604명→1천729명→1천720명→1천715명→2천434명을 기록해 최소 1천600명 이상 나왔으며, 많게는 2천명 이상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885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천858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천416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903명, 경기 704명, 인천 140명 등 수도권이 총 1천747명(72.3%)이다.

 

수도권 1천700명대는 이번이 처음으로, 앞선 최다 기록인 지난 15일의 1천654명보다 93명 많다.

 

비수도권은 대구 128명, 충남 75명, 대전 71명, 전북 62명, 충북 60명, 경북 45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경남 37명, 울산 30명, 부산 29명, 전남 17명, 세종 16명, 제주 14명 등 총 669명(27.7%)이다.

 

비수도권 비중은 4차 대유행 이후 한때 20% 밑으로까지 떨어졌으나 최근 20%대 중반으로 오르내리다 이날 후반까지 상승했다.

 

◇ 위중증 환자 3명 줄어 총 309명…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

 

해외유입 확진자는 18명으로, 전날과 같다.

 

이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서울·경기(각 4명), 부산·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4명, 필리핀·카자흐스탄 각 3명, 우즈베키스탄 2명, 러시아·일본·네팔·이집트·남아프리카공화국·피지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3명, 외국인이 15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907명, 경기 708명, 인천 140명 등 수도권이 총 1천75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누적 2천43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2%다.

 

위중증 환자는 총 309명으로, 전날(312명)보다 3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650명 늘어 누적 26만4천492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77명 늘어 총 2만8천206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7만616건으로, 직전일 3만8천634건보다 3만1천982건 많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는 총 17만5천952건이다.

 

현재까지 국내 정규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422만1천685건으로 이 가운데 29만5천132건은 양성, 1천289만6천53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103만500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양성률은 2.08%(1천422만1천685명 중 29만5천132명)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0시 기준 통계에서 인천의 오신고 사례 1명이 확인됨에 따라 이를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