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현대차, 첫 엔트리 SUV '캐스퍼' 온라인 사전예약…문대통령도 구매

등록일 2021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현대차는 오는 29일 출시 예정인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 가격을 공개하고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캐스퍼는 현대차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차급인 '엔트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개성을 살린 내·외장 디자인과 컬러 ▲용도에 따라 실내 공간 조절이 가능한 시트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기본 적용으로 안전성 확보 ▲운전자 중심의 편의 사양 탑재 등이 특징이다.

 

얼리버드 예약은 기존의 영업망이 아닌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에서 진행되며, 본격적인 D2C(고객에 직접 판매) 판매는 29일 디지털 프리미어(CASPER Premiere)와 함께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캐스퍼 온라인 판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된 언택트·디지털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D2C 방식을 도입한 사례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형 일자리에서 처음 생산하는 차량을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했다.

오늘(14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에서 처음으로 생산하는 경형 SUV '캐스퍼'의 온라인 사전예약 신청 첫날인 오늘 오전, 직접 인터넷을 통해 차량을 예약했다"고 밝혔다.

그는 "차량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것으로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캐스퍼 젊고 역동적인 디자인 갖춰

캐스퍼는 엔트리 SUV만의 젊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단단하고 다부진 차체 전면부에 독특한 분리형 헤드램프를 적용해 캐스퍼만의 강렬한 존재감이 잘 드러난다.

또한 파라메트릭 패턴의 전면 그릴과 후면 리어램프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더하고 액티브 모델(터보 모델)에는 원형 인터쿨러 흡입구과 메쉬타입 그릴, 스포티한 디자인의 스키드플레이트를 적용해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추구한다.

캐스퍼 실내는 캡슐 형상의 조형 요소를 외장 디자인과 공유하면서도 공간 전반에 곡선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슬림하고 간결한 레이아웃을 적용해 최고의 개방감을 실현시키고 동승석 전방에 USB 충전 모듈과 오픈 트레이 등 다양한 수납공간으로 사용 편의성을 강화했다.

 

또한 센터 콘솔은 없애고 기어노브를 대시보드에 탑재해 개방성을 살렸으며, 벤치형 시트를 적용해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생동감 넘치는 색상의 대비를 더해 시각적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1열 시트의 경우 투톤 컬러를 적용하고 시트 후면 가장자리에 지퍼 형태의 박음질 등 디테일한 요소를 더해 차량의 개성을 돋보이게 했다.

 

모던 트림에 기본 적용된 보라색 단색 실내 무드 램프와 인스퍼레이션에 기본 적용된 하운드 투스(새발격자 무늬) 패턴의 천장 내장은 캐스퍼만의 감성을 담은 특징적인 실내 디자인 요소다.

외장은 현대차가 캐스퍼를 위해 개발한 ▲톰보이 카키 ▲소울트로닉 오렌지 펄 ▲아틀라스 화이트 ▲티탄 그레이 메탈릭 ▲인텐스 블루 펄 ▲언블리치드 아이보리 등 총 6종이며, 내장은 ▲블랙(직물시트·멜란지 그레이 시트 커버) ▲블랙(인조가죽시트) ▲라이트 그레이·블루(인조가죽 시트·레몬 포인트) ▲다크 그레이·라이트 카키(인조가죽 시트·오렌지 포인트) 등 총 4종 중 선택이 가능하다.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앞으로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를 적용해 실내 공간 활용성을 확장했다.

 

2열 시트를 최대 160밀리미터(mm) 앞뒤로 이동할 수 있고 최대 39도로 젖힐 수 있어 후석 탑승자들까지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아울러 각 시트별로 풀 폴딩이 가능해 후석 시트를 전방으로 슬라이딩 시 301리터(L)의 적재 공간을, 1·2열 풀 폴딩 시 실내 길이 최대 2천59mm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탑승자들은 다양한 크기의 물품 적재는 물론 레저, 아웃도어 활동 등 개인의 취향과 상황에 맞는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동급 최대 안전성과 편의성 확보

캐스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7 에어백이 기본 적용되고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확보해 차급을 뛰어넘는 안전성을 갖췄다.

현대차는 캐스퍼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전방차량 출발 알림 등을 경형 최초로 기본 적용해 동급 최대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모던 트림부터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대향차)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센스를 추가로 선택·적용할 수 있다.

 

또한 앞좌석 센터에 사이드 에어백을 기본 적용해 차량 측면 충돌 발생 시 운전석·동승석 승객 간의 충돌과 내장부품과의 충돌에 의한 상해를 최소화했다.

아울러 경량화 공법인 핫스탬핑을 주요 부위에 집중적으로 적용해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한다.

 

고강성 경량 차체 구현으로 비틀림 강성과 평균 인장 강도를 높여 안전성을 확보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캐스퍼를 가솔린 1.0엔진으로 운영한다. 가솔린 1.0 터보 엔진을 탑재한 터보 모델은 '캐스퍼 액티브'로 선택 사양이다.

 


 

가솔린1.0은 최고 출력 76PS(마력), 최대 토크 9.7kgf·m, 복합연비 14.3km/ℓ를 확보했고 가솔린 1.0 터보는 100PS, 최대 토크 17.5kgf·m, 복합연비 12.8km/ℓ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모던 트림부터는 눈길·진흙길·모래길 등 주행조건과 노면 상태에 따라 구동력과 엔진 토크, 제동 등을 통합 제어하는 2WD 험로 주행 모드를 기본으로 탑재해 다양한 노면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더욱이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인 현대 카페이와 서버 기반 음성인식 차량 제어 등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운영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부터 지능형 안전 기술,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4.2인치 컬러 액정표시장치(LCD) 클러스터, 락폴딩 등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이 대거 기본 적용돼 있어 고객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캐스퍼의 상품성을 체험할 수 있다고 현대차는 강조했다.

캐스퍼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기존 오프라인 사전계약과 동일하게 고객이 직접 사양을 선택, 예약금을 결제하면 된다.

 

판매 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천385만원 ▲모던 1천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천870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캐스퍼는 '엔트리 SUV'로써 디자인·공간성·안전성과 경제성 등 어느 하나 놓치고 싶지 않은 소비자에게 최상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며 "현대차 최초로 도입한 온라인 직접 판매는 고객들의 구매 편의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