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약값이 금값' 1인당 90만원 논란에…정부 “국가가 전액 지원”

등록일 2021년09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와 먹는 코로나 치료제 구매 계약 협의에 돌입한 가운데 구매 비용이 논란이다.

 

1인당 90만원에 이른다는 의혹이 제시되면서다.

 

국내외 제약사들이 개발하는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비싼 가격이 논란이 된 가운데, 우리 정부는 13일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도입된다면, 전액 국가가 부담하게 된다고 밝혔다.

 

배경택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먹는 치료제 가격이 1인당 90만원이 넘을 수 있다는 게 맞느냐'는 질문에 "현재 아직 명확하게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고, 체결하려는 단계"라며 "개별 계약 사항들에 대해 다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확답하지 않았다.

 

진행자가 "90만원이 아니라 9만원도 비싼 것 아닌가. 제약사 너무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묻자 배 단장은 "사실 그 부분은 맞는 것 같다"고 동의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전했다.

손 반장은 “예방 접종 시행 과정에서 일부 본인 부담이 발생하는 것과 달리 코로나19 치료는 전액 국가가 지원한다”며 “건강보험과 국가 예산을 통해 전체 치료 과정을 국가가 부담하고 있어서 실제적인 국민의 비용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어 “치료제가 도입되더라도 이 원칙이 동일하게 적용될 예정이라 국민 자부담이 없는 체계로 운영된다” 말했다.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있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치료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렉키로나’ 투약 비용도 국가가 지원하고 있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정맥 주사로 투여하는 기존 항체치료제와 비교해 효능은 엇비슷하면서 알약 형태로 복용할 수 있다는 편의성 때문에 향후 코로나19 상황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란 기대를 받았다.

 

계절 독감의 경우에도 먹는 치료제인 ‘타미플루’가 나오면서 상황이 크게 바뀌었다.

하지만 비싼 가격이 문제로 지적됐다. 정부가 선구매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미국 머크(MSD)사의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는 1인당 투약 비용이 90만원이 넘는다.

 

정부는 올해와 내년 코로나19 치료제 구매 예산으로 362억 원을 편성했으나, 이 예산을 전부 써도 살 수 있는 양은 3만 8000여명분에 그친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글로벌 제약사와 선구매 협의 중이지만 협의 사항은 비공개가 원칙이다”며 “계약 완료 시 공개 범위를 협의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질병청은 앞서 올해 추경 예산에 1만8000명분, 내년 예산안에 2000만 명분에 대한 치료제 구매비용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추정해 봤을 때 1인당 치료제 구매 비용은 95만원 정도로 책정된다 읽힌다.

해외에서 3상 임상시험 진행 중인 경구용 치료제는 MSD의 몰누피라리브, 로슈의 AT-527, 화이자의 PF-07321332 등으로 이중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은 MSD로 알려졌다.

 

해당 약물은 하루 2번 닷새 동안 복용하는 것으로 한 알 가격이 현재로서는 8만원으로 추정된다고 전해졌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