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성은 "박지원 배후설"억지 반박, 원희룡 '박지원과 상의' 사실상 실토했다"

등록일 2021년09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웅, '대검 민원실 접수' 분명히 요구

언론인 고발 부적절, 당시엔 접수 안해

당시 손준성 누군지도 몰라, 올해 인지

SNS 손준성 검사 계정, 탈퇴로 변경돼

박지원이 배후? 단 한 마디도 상의 안해

추가 자료 발견되는 대로 제출할 예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둘러싼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언론 보도 시점과 관련,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하거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이 된 조성은 씨가 "말꼬리 잡기식 억지 연결"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12일 조씨는 SBS 8뉴스에 출연해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친분과 지난 2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첫 고발사주 의혹 보도 사이 연관성을 부인하면서 "날짜와 어떤 기간 때문에 저에게 자꾸 어떤 프레임 씌우기 아니면 공격을 하는데 사실 9월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거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씨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밤사이에 이상한 말꼬리 잡기식 내용들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난 2일자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 보도는 미리 상의되거나 배려받지 못하고 (뉴스버스 측이) 그냥 지난 1일 밤늦게 이미 송출기사 내보낼 준비와 김웅 의원과 첫 통화를 한 다음 제게 일방적 통보를 했다"며 "(통보는) '미안하다. 내일 내보낸다'는 식의 내용들이었다.

 

이 과정에서 분쟁도 있던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원장과는 어떤 요소에서라도 윤 후보에 대한 내용들을 상의하거나 (상의)할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았다"며 "윤석열 캠프는 온라인서 조직적으로 사실을 호도하는 몰고가기식의 여론몰이 할 생각하지 마시라.

 

조작·공작이라는 반복적인 황당한 구호 외에 저와 같이 사실관계를 입증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저는 사건 본질 외에 관해서, 또 범죄사실을 흐리고자 휘발성 이슈에 대해서는 대응하거나 언급할 필요성이나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의 "언론보도 날짜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나 제가 원하거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란 취지 발언에 대해 "갑작스러운 자백에 당황스럽다"고 13일 밝혔다.

 

윤희석 윤석열캠프 대변인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씨의 전날 SBS 8뉴스 인터뷰 발언을 언급했다.

당시 조씨는 "날짜와 어떤 기간 때문에 저에게 자꾸 어떤 프레임 씌우기 아니면 공격을 하시는데 사실 이 9월 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저가 원했던 거나 저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거든요.

 

그냥 이진동 기자(뉴스버스 편집인)가 '치자'고 결정했던 날짜"라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해당 발언에 대해 "여기서 원장님은 누구일까요"라고 물었고, 진행자는 "박지원 원장 얘기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윤 대변인은 "갑자기 뭐 자백을 한 건지 아니면 말이 헛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훅 들어오니까 해석을 해야 하는 저희도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조성은씨 말 그대로라면 정치공작을 공모한 것"이라며 "뉴스버스 보도 이후에 검찰·공수처·법무부 이 트리오가 완벽하게 신속하게 움직인 이유가 뭔지도 잘 설명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언론은 '고발사주 의혹'이라고 불렀지만 이런 상황이 된다면 이제는 '제보사주 의혹'이라고 불러도 무리는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정원장과 상의했다고 사실상 실토했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 "수상한 만남에 대한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조씨가 방송에서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는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씨의 해당 발언은 자신이 의혹 보도 날짜를 정하는 과정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해명하면서 내놓은 것이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가정보기관인 국정원이 정치공작에 개입했다는 의혹은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며 "관권 선거를 넘어 정치 공작 의혹이라니 김대업 사건, 드루킹 사건 등을 비추어 볼 때 민주당이라면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수처는 최근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처럼 빛과 같은 속도로 박지원 국정원장과 관련자 모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수사로 정치 공작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