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후반전'권창훈 왼발득점' 한국, 레바논에 1-0 승리

등록일 2021년09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전반 45분 내내 레바논 골문을 두드렸지만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초반부터 레바논의 골문을 두드리며 경기를 주도해갔다.

 

전반 2분 이동경이 중거리 슛으로 코너킥을 만들어내고 전반 10분 김민재가 코너킥을 헤딩으로 연결하며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였으나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높은 볼 점유율에도 선제골을 만들어내기는 쉽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레바논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0-0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조규성 대신 황의조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12분에도 이동경과 나상호를 빼고 송민규와 권창훈을 투입했다.

 

후반전‘드디어 터졌다.’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드디어 첫 골을 넣었다.

 

황희찬이 내어주고 권창훈이 마무리했다.

 

권창훈(수원삼성)이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에서 권창훈이 후반 14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황희찬이 골문앞으로 낮게 올린 크로스를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레바논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지난 2일 열린 이라크와의 최종예선 첫 경기서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레바논전에서 권창훈이 선제골을 터트려 이번 최종예선 첫 득점에 성공했다.


단비 같은 골이었다.

 


 

한국은 레바논의 침대축구에 말려 좀처럼 공격의 해법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15분 황희찬의 땅볼 크로스를 쇄도하던 권창훈이 마무리하며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후반 12분 교체 투입됐던 권창훈은 불과 3분 만에 골맛을 봤다.


후반 43분에는 송민규가 황인범의 패스를 받아 추가 골의 기회를 노렸으나 공이 높이 뜨며 빗나갔다.

 

경기 종료 직전 황희찬 역시 위협적인 슈팅으로 골 기회를 엿보았으나 추가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로써 한국은 1-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총 1승1무(승점 4점)를 기록한 한국은 현재 A조 1위로 올라섰다.

한편 한국은 다음 달 시리아와 이란을 상대로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를 펼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