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70년 풍미한'여고시절' 인기 가수 이수미, 폐암으로 별세

등록일 2021년09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故 이수미가 폐암으로 별세한 가운데 이광수를 비롯한 많은 네티즌들의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가수 이수미가 지난 2일 향년 69세의 나이에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다.


이수미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는 폐암 3기 판정 약 9개월 만에 병세를 이기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1952년생인 이수미는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을 발매, 가요계에 데뷔했다.

 

데뷔 2년차인 1972년에 발매한 '여고시절'이 많은 사랑을 받으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고, 이외에도 '방울새', '두고 온 고향' 등을 히트시켰다.


故 이수미는 1952년생으로 지난 1969년 본명 이화자로 '당신은 갔어도'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에는 예명 이수미로 활동했고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에 이어 이듬해 '여고시절'로 인기를 모았다.

 

당시 TBC 7대 가수상, MBC 10대 가수상 등을 수상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그러나 1973년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 1983년 이른바 '사회정화운동' 등으로 인해 활동 금지를 당하기도 했다.
 

화려하게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그였지만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투병 중인 지난 5월에도 '별이 빛나는 이 밤에'를 발매할 정도로 노래를 향한 열정을 보였다.

그러나 결국 이수미는 암을 극복하지 못하고 지난 2일 세상의 별이 됐다.

 

이에 이광수는 자신의 SNS에 이수미의 '여고시절' 앨범 커버 사진을 올리며 "편히 쉬세요"라는 글을 남기고 추모하기도.

생전 이수미를 기억하던 많은 네티즌들은 전해지는 비보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

 

이광수의 말처럼 故 이수미가 하늘에서는 고통 없이 편히 쉴 수 있기를 기원하고 있다.

한편 故 이수미의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11시며 장지는 양평 선영이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