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보수권 대선주자 적합도 윤석열 25.9% 홍준표 21.7%…턱밑 추격"

등록일 2021년08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KSOI 범보수권 적합도 조사…洪,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는 4위

이재명 29.1% 윤석열 27.4% 이낙연 13.6% 홍준표 9.4% 순

 


 

범 보수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선두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턱밑까지 바짝 추격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사회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7∼28일 이틀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결과, 범 보수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홍 의원은 전주보다 1.2%포인트 오른 21.7%를 기록해 25.9%의 윤 전 총장 뒤를 오차 범위 내로 따라붙었다.

 

윤 전 총장은 28.4%를 기록한 전주 대비 2.5%포인트 떨어졌다.

홍 의원은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29.1%), 윤 전 총장(27.4%),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13.6%)의 다음인 9.4%로 집계됐다.

홍 의원 다음으로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3.4%), 민주당 소속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3.0%),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2.6%), 최재형 전 감사원장(2.3%), 정의당 심상정 의원(1.6%) 순이었다.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동안 부진했던 보수층에서 대폭 상승했다.

 

선두와 오차범위 내에 들어갔다"며 "추석 전후로 골든 크로스를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만 18세∼40대 지지층의 범 보수권 적합도 지지율에서 윤 전 총장을 모두 앞섰다.

 

60세 이상에서는 윤 전 총장이 39.6%로 홍 의원(16.6%)을 앞섰다.

 

보수층에서는 35.4%가 윤 전 총장을 범보수권 후보로 선택했고, 홍 의원이 23.5%로 뒤를 이었다.

 

또 대구·경북(TK) 지역에서는 30.1%가 윤 전 총장을, 28.8%가 홍 의원을 각각 선택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각각 27%와 24.6%를 각각 기록했다.

 

홍 의원은 "20∼40대 지지율에선 제가 조금 낫고, 50대 지지율은 (윤 전 총장 지지율에) 붙었고, 60대는 아직도 밀린다.

 

영남도 붙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52.2%,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4.2%의 선택을 받았다.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18.3%, 민주당 지지층에서 26.4%의 선택을 받은 것과 정반대 양상이다.

 


 

윤 전 총장 입장에선 민주당 지지층을 뺀 조사가, 홍 의원 입장에선 이를 포함한 조사가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강윤 한사연 연구소장은 "정치계 뉴페이스인 윤석열·최재형 예비후보에 대한 지속된 실망감이 홍준표 의원에 몰린 결과"라며 "홍 의원 특유의 촌철살인 언변, 대중에 대한 흡인력이 작용해 윤 전 총장의 이탈한 지지층을 급속도로 흡수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의 하락세와 관련해 이 소장은 "윤 전 총장이 정치 데뷔 때 다짐한 이탈한 진보, 중도 지지층을 확보하지 못한 게 가장 크다.

 

정치 데뷔 후 스스로를 깎아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유승민 전 의원(12.1%)도 4주 연속 두 자릿수 지지율을 유지하며 상승세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좀처럼 지지율 한 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2주 전보다 2.3%포인트 급감한 3.6%로 조사됐다. 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5.3%), 오세훈 서울시장(4.1%) 지지율보다 낮은 수치다.

 

해당 여론조사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