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시설 폐쇄 결정,사랑제일교회 “시설폐쇄 부당…집행정지 신청”

등록일 2021년08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성북구가 방역수칙을 여러 차례 위반했다는 이유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시설 폐쇄 결정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20일 폐쇄조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교회는 지난해 광복절 집회를 주최한 전광훈 목사가 있는 곳이다.

이 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대면 예배가 금지된 이후인 지난달 18일부터 5주 연속으로 일요일에 대면 예배를 열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시설의 운영을 일정 기간 중단할 수 있고, 운영중단 명령을 지키지 않는 시설은 폐쇄해야 한다.

 

4단계 시행 이후 대면 예배 금지에 대해 일부 교회가 집행정지 신청을 내는 등 문제제기를 했고, 방역 당국은 지난달 20일 지침을 일부 바꿔서 교회 수용 인원의 10%, 최대 19명까지 대면 예배를 허용했다.

 

하지만 사랑제일교회처럼 과거 방역수칙 위반 경력이 있는 곳은 제외된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성북구의 시설폐쇄 결정에 대항하기 위해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낼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교회 측은 “질병관리청은 예배를 통한 감염이 없는데도 이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감염 확산을 책임을 교회에 뒤집어씌우고 있다”며 “시설폐쇄 처분은 근거가 없는 부당한 조치이며 집행정지 신청을 통해 법원의 판단을 받겠다”고 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대면 예배가 금지된 이후인 지난달 18일부터 5주 연속 일요일마다 대면 예배를 진행했다.

 

운영중단 조치와 과태료 처분도 무시했다.

 

성북구는 최근 해당 교회 폐쇄를 위한 청문을 거쳐 시설폐쇄 결정을 내렸고,이날 명령서를 교회 측에 전달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시설의 운영을 일정 기간 중단할 수 있고,운영중단 명령을 지키지 않는 시설은 폐쇄해야 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