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중국인 9년 연속 한국 부동산 매수 1위,2013년부터 9년째 최다 기록

등록일 2021년08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국인 9년 연속 한국 부동산 매수 1위
경기도 부천시, 인천 부평구 매수 1위
미국인, 경기도 평택시·강남구·용산구 선호

 


 

중국인이 9년째 국내 부동산 매입이 가장 많은 외국인으로 나타났다.


올해 국내 토지와 아파트, 건물 등 부동산을 사들인 외국인 10명 중 6명은 중국인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은 2013년부터 9년 연속 국내 부동산을 매수한 외국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매수는 전체 비중이 높지는 않지만 추이를 보면 2010년(0.2%) 이후 지난해를 제외하고 매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17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에서 발표하는 매매에 의한 소유권이전등기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외국인의 부동산 매수는 전체 대비 0.69%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1% 미만이지만 2010년(0.20%)부터 지난해를 제외하고 매년 상승해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부동산을 매수한 외국인의 국적은 2010년 이후 중국, 미국, 캐나다 3개국이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중국인의 매수 비중은 2013년(36.48%) 1위로 올라선 이래 9년째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비중이 6070%대로 올라섰다.

중국의 경제성장이 가팔라지면서 해외 투자에 나서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지리적으로도 인접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미국인은 2010년(52.68%) 국내 부동산 외국인 매수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나 최근 5년간은 10%대로 떨어졌다.

중국인은 최근 5년간 경기도 부천시와 인천 부평구에서 가장 많이 매수해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인은 지난해부터 미군기지 이슈가 있는 경기 평택시에 부동산 매수가 집중됐으며 서울 강남·용산구에서의 매수도 두드러졌다.

직방은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한 규제 강화가 계속되는 가운데 보유 주택 수 산정, 자금 출처 소명 등이 어려운 외국인의 부동산 매입은 내국인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며 "국내 경제 규모가 커지고 그에 따른 외국인 투자도 늘어나는 만큼, 외국인의 부동산 매입과 관련한 법률과 제도에 대한 정비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