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EPL 개막전에서 맨시티에 리그 1호골 "케인 없어도 손흥민 있잖아" 외신들 극찬

등록일 2021년08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케인 결장한 가운데 맨시티전 결승골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손흥민(29)이 전매특허와 같은 감아 차기 슛으로 또 다시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감독에게 악몽을 선사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후반 1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해리 케인이 없어도 문제 없다(No Harry kane? No problem).”

해리 케인이 빠졌는데도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시티를 무너뜨린 손흥민(29)을 향해 외신들이 찬사를 보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맨시티전에서 후반 10분 결승골을 터트려 1-0 승리를 이끌었다.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이 나단 아케를 앞에 두고 스텝 오버를 구사했다. 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감아차기슛을 쐈다.

 

공은 원바운드 돼 골문 왼쪽 구석에 꽂혔다.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새 감독은 손흥민을 원톱 공격수에 세우는 이른바 ‘손 톱(SON TOP)’을 꺼내 들었다.

 

해리 케인이 명단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13일에야 팀에 합류한 케인은 몸 상태가 준비되지 않아 이날 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케인이 이적설에 휘말린 팀이 맨시티다. 케인이 없으면 손흥민이 왕이었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케인이 결정한 가운데 손흥민이 나섰다.

 

처음에는 폴스9(가짜 9번, 최전방과 중원을 오가며 수비를 교란)이 어색했지만 적응하며 아름다운 골을 터트렸다.

 

케인이 있든 없든, 토트넘에는 여전히 월드클래스 공격수가 한 명 있다는걸 알렸다”며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줬다.

경기 후 누누 산투 감독은 “손흥민은 킬러”라고 칭찬했다.

 

손흥민은 69.3% 지지를 받아 경기 최우수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에도 선정됐다.

손흥민은 케인 관련 질문에 “우리는 프로페셔널이다. 경기에만 집중했다. 케인이 분명 우리에게 중요한 선수다.

 

손흥민은 전반 40분에도 역습에 나선 모라가 내준 패스를 잡아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슛을 했지만 볼이 앞을 가로막은 맨시티 주앙 칸셀루의 엉덩이에 맞고 굴절돼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10분 만에 득점포가 터졌고,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베르흐베인이 중원까지 치고 올라간 뒤 오른쪽 측면으로 쇄도하던 손흥민에게 볼을 연결했다.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앞을 가로막은 맨시티의 네이선 아케를 따돌리고 강력한 왼발슛으로 맨시티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손흥민의 리그 1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7골(정규리그 4골·UEFA 챔피언스리그 3골)을 따내며 '천적'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특히 손흥민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사우샘프턴의 골문에 11골(정규리그 9골·FA컵 2골)을 꽂아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맨시티를 상대로 두 번째로 많은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후반 33분에도 페널티아크 정면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을 시도했지만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멀티 골 기회를 아깝게 놓쳤다.

 

어떤 일이 생길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토트넘 팬들은 ‘보고 있나, 해리 케인’이란 응원가를 불렀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