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택배노조 '다음주부터 파업 수위 강화' 소공연, 택배노조 파업 철회 촉구

등록일 2021년06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진경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공동대표(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가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에서 열린 '대책없는 물량감축 강요하는 사회적 합의한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발언하고 있다.

 

대책위는 택배노동자 스스로 임금감소를 감내하고 물량을 줄이라고 하는 대책은 재고돼야 한다며 다음주부터 파업 수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택배 관련 사회적 합의기구는 출범 당시 노동시간 단축방안으로 물량감축을 제시했다.

 

이로 인한 임금 감소분에 대해 합의기구는 수수료 인상을 통한 보전 방식을 의제로 논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국토부가 관련 합의에서 해당 수수료 보전 대책 등을 뺐다고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택배 건당 수수료는 지난 30년간 계속 하락해 노동자들은 임금 보전을 위한 더 많은 물량 배송을 한다.

 

이로 인해 지금과 같은 과로사가 발생했다”며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물량 감소분만큼 보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택배노동자들은 월 평균 502만원 규모의 매출을 내는데 평균 건당 수수료가 750원인 물건을 일 260개 이상, 월 6600개 이상 배송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는 정부의 주 60시간 이내 노동을 따를 시, 임금이 약 10% 감소하게 된다.

 

대책위는 해당 합의안에 설·추석 등 명절이 예외로 되있고, 노동시간 상한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국토부가 제시한 2차 사회적 합의문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또 우정사업본부가 택배기사들에게 지급한다는 분류비용도 거짓이라며 파업 수위 상승을 예고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성명을 내고 "택배 노조의 총파업으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극심하다"면서 택배 노조의 파업 철회를 촉구했다.

 


 

소공연은 "택배 분류 전담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택배 노조의 주장에는 공감한다"면서 "(하지만)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파업으로 인해 기업과 소비자, 특히 소상공인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주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소상공인들이 지역 특산품이나 농수산물 등 신선식품을 택배로 배송하는데 이 상품들이 썩어가고 있다"면서 "신선식품뿐만 아니라 공산품 등 모든 상품의 배송이 지연돼 소상공인들은 고객 이탈과 대금 수급 차질로 생존마저 위협 받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소공연은 택배 노조가 현업에 복귀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공연은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대화로 문제 해결 노력에 나서 택배 분류인력의 효율적 수급 방안을 도출하기를 바란다"면서 "정부 또한 중개자 역할을 발휘해 사회적 합의기구의 1차 의안대로 분류작업 자동화 이행 지원을 비롯한 분류작업 개선방안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소공연은 "소상공인과 전 국민을 볼모로 삼는 택배 노조의 파업이 지속되면 소상공인들의 생존이 위협받고 국민경제에 악영향을 끼쳐 결국 파업의 정당성마저 흔들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