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세모녀 살해’ 김태현 고용했던 前 PC방 사장의 증언 “순진하고 착했지만…

등록일 2021년04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음소리 녹음해 여고생에 전송
2년전 女화장실 훔쳐봐 ‘전과 3범’
폰엔 음란사이트 접속 흔적 다수
전문가 “사이코패스 가능성 크다”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5)의 신상이 공개된 후 그를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한 전직 PC방 업주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7일 YTN보도에 따르면 남성인 전직 PC방 업주 A씨는 김태현은 A씨 PC방에서 2015년 초부터 2016년 중순까지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김태현은 순진하고 성실했다.

 

A씨는 “이렇게 마음에 들도록 성실했던, 순진했던, 착했던 이런 친구가 내면에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는 게 이해를 못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군대를 다녀온 후에도 김태현은 A씨를 찾아갔다

 

A씨는 김태현에 공짜로 음식도 주고 PC방 이용료도 받지 않았다.

 

하지만 2019년 초 A씨는 가게에서 현금이 사라지자 CCTV를 살펴봤고 김태현이 네다섯 차례에 걸쳐 수십만원을 빼가는 걸 확인했다.

A씨는 화가 났지만 김태현의 미래를 위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

 

A씨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으니까 전화상으로만 다음부터 오지 말라고, 네 잘못 알고 있지 하니까 ‘네, 잘못했습니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김태현이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충동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A씨는 “내면적으로 불만이 쌓였었는데 그런 불만을 이 친구가 제대로 표출 못 한 거 같다”라며 “주먹으로 과격하게 벽을 친다든가 그런 행위가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현의 동창들도 ‘과격함’과 ‘공격성’을 언급했다.

 

동창 B씨는 “착한 친구였지만, 장난을 치다가도 갑자기 욕을 하고 화를 냈다”라고 말해고, C씨는 “중학생 때 친구들과 게임을 하다 잘 풀리지 않으면 씩씩거리며 사람을 때리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며 “종종 화를 다스리지 못했고 지금 생각해보면 분노조절 장애 같은 것이 있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A(25)씨가 만나 주지 않자,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의 A씨 아파트에 택배 기사를 가장해 들어가 홀로 있던 A씨 여동생과 뒤이어 들어온 A씨 어머니, A씨 등을 흉기를 이용해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A씨 살해 직전 A씨가 자주 다닌 노원구의 한 PC방에 들러 10여 분간 머물렀다.

 

이후 PC방을 나서는 모습이 CCTV에 잡혔는데, 검은색 후드티에 흰색 가방을 메고 있었다.

 

김은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사람 빨리 죽이는 법’ 등을 검색했고, 범행 현장에서 세 모녀의 목 부위를 공격했다.

 

그리고 범행 뒤 시신과 함께 사흘간 머물다 지난달 25일 경찰에 붙잡혔다.


또한 김태현은 2차례의 성범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먼저 2019년 성폭력특별법 위반죄는 성적 목적으로 공공장소인 여자화장실에 들어간 범죄였고, 2020년 6월에는 정보통신망법상 불안감 조성 혐의의 범죄 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은 지난달 10일 자신의 신음 소리를 스마트폰으로 녹음해 여고생에게 수차례 전송한 혐의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세 모녀를 살해(지난달 23일)하기 불과 13일 전이었다.

 

2019년 11월에도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몰래 훔쳐보다 덜미가 잡혀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전과가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김태현의 휴대전화에는 음란 사이트에 접속했던 흔적이 다수 남아 있었다.

 

첫 범죄는 만 18세였던 2015년, 타인을 향해 욕설 혹은 격렬한 비난을 할 때 적용되는 모욕죄 위반이었다.

 

김은 당시 약식 기소돼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았다.

 


 

김은 서울 강남구에서 초·중·고 학창 시절을 보냈다.

 

초·중학교 동창생인 B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초등학교 때는 소위 ‘노는 아이’였는데 중학교 올라가면서부터 주로 혼자 지냈고, PC방에서 게임을 많이 했다”며 “얼굴 표정이 늘 어두웠고 갑자기 다혈질처럼 화를 내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경찰은 6일 김태현의 범행 동기와 성장 배경 등 심리 분석을 위해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했고, 필요 시 사이코패스 검사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경 우석대 상담심리학과 교수는 김이 살인 후 사흘간 시신 옆에 머문 것에 대해 “사냥에 성공한 뒤 느긋하게 혼자서 승리감에 도취한 상태로 시간을 보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나 공감 능력이 전혀 없는 인물로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계획이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