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영·다영 “학폭 잘못된 부분 바로잡겠다,학폭 폭로자 고소한다

등록일 2021년04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선수인 이재영·다영 자매가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지 약 두 달만에 침묵을 깨고 폭로자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월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던 자필 사과문도 내렸다.

 

이재영, 다영 자매 측은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하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 바로잡으러 했지만 연락이 끊겨 만날 수 없어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관련 증거 수집을 이미 마쳤다. 

 

이재영·다영 자매 측은 이날 흥국생명 구단 관계자와 만나 학폭 논란에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구단 측은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폭로자를 명예훼손 등 어떤 혐의로 고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

또한 이씨 자매의 과거 학교폭력 폭로가 다수의 피해자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이씨 자매가 누구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은 “폭로 내용엔 맞는 부분이 있고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있고 이로 인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으려 소송을 준비했다”고 했다.

 

다만, 이들 자매에 대한 학폭 폭로자가 이미 다수 쏟아졌기 때문에 누구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재영·다영 측은 학폭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하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 바로잡으려 했으나 연락이 이뤄지지 않아 답답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재영·다영 자매 측은 관련 증거 수집을 이미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재영은 지난 2월 학폭 의혹이 불거진 뒤 올렸던 SNS 자필 사과문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다영의 SNS는 학폭 논란 이후 비공개됐다.

 

당시 공개됐던 자필 사과문에서 이재영은 “철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썼다.

 

이어 “좀 더 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했다”며 “이제라도 저로 인해 고통 받았을 친구들이 받아준다면 직접 만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겠다”고 했다.

 

이다영은 “학창 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한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양해해준다면 직접 찾아 사과하겠다”며 “피해자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해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했다.

 

앞서 이들 자매로부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는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면서 학폭 피해 사례 20여건을 나열했다.

 

이재영, 다영 측이 학폭 의혹이 제기된 지 약 두 달 만에 침묵을 깨고 피해자에 강경대응 뜻을 밝히자 여론은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소송 걸거면 반성이란 말은 왜 했나" "억울했다면 소송이 아니라 어떻게든 그 사람을 만나 사과하고 용서받고 억울한 부분도 풀어야 하는거 아닌가" "10대를 때렸든 수십대를 때렸든 때린 죄는 변하지 않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재영, 다영 학폭 논란은 지난 2월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폭로자는 총 21가지의 피해 사례를 열거하면서 이들이 피해자들에게 마사지를 시키거나 돈을 걷어가고 가족을 향해 욕설하는 등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가해자가 함께 숙소를 쓰는 피해자에게 심부름을 시켰는데 이를 거부하자 칼을 가져와 협박했다", "본인들 마음에 안 들면 부모님을 '니네 X미, X비'라 칭하며 욕했다"는 등의 충격적인 내용은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이어 또 다른 피해자와 피해 학부모 등의 폭로까지 이어지면서 논란이 더욱 가중됐다. 

 

청와대 게시판에 이들 자매를 영구 제명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올라왔고, 결국 흥국생명은 이들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대한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선수 선발에서 무기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