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58명,백신접종 더딘 이유?2일 오늘부터 보건·특수교사 백신 접종

등록일 2021년04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558명 늘어난 10만4194명이라고 밝혔다.

 

3일 연속 500명대다.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00~5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발생이 533명, 해외유입이 25명으로 나타났다.

 

국내 지역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65명, 인천 22명, 경기 156명으로 수도권이 343명이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35명, 대구 17명, 광주 1명, 대전 19명, 울산 7명, 세종 8명, 강원 10명, 충북 19명, 충남 8명, 전북 15명, 전남 1명, 경북 28명, 경남 18명, 제주 4명이었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는 총 1737명(치명률 1.67%)이다.

 

새로 격리 해제된 환자는 422명으로 현재까지 격리 해제된 이는 총 9만5861명이다.

 

현재 격리 중인 이는 6596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전날 대비 3만6125명 늘어난 91만4069명(아스트라제네카 83만4226명·화이자 7만9843명)이다.

 

2차 접종자는 6881명 늘어난 1만9855명이다.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124건 늘어 총 1만821건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은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두통·발열 등이었고, 중증 의심 사례로는 경련 등이 2건, 사망이 2건이 늘었다.

 

접종 속도가 나지 않는 것은 백신이 크게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가 그런 티를 안 내려고 접종 일정을 접종 능력보다 훨씬 못 미치게 잡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들어와 있는 백신은 총 269만회분이다.

 

우리 접종 능력을 총 가동하면 3일이면 다 맞힐 수 있다.

 

확보한 백신은 하루라도 빨리 접종하는 것이 방역 측면에서 유리한 것은 상식이다.

 

그런데도 하루에 2만여 명씩 찔끔찔끔 접종하는 것은 ‘우리도 백신을 맞고 있다'는 선전을 이어 가려는 것 아닌가.

 

실제로 정권 방송들은 거의 매일 백신 접종 뉴스를 내보내고 있다.

 

이 장면만 보면 한국이 마치 백신 접종이 대량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

 

 

저온 유통, 복잡한 접종 순위 등 어려움이 없지는 않지만 백신 접종이 끊기지 않도록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

 

다른 나라들은 사력을 다해 백신 접종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백신만이 코로나 사태를 끝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고 일상 회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이 명백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 최근 하루 평균 275만회의 백신을 접종했다. 미국 인구의 29%인 9600만명이 최소 한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다.

 

UAE, 우루과이, 칠레 같은 나라는 하루 인구의 1% 정도에 백신을 놓고 있다.

 

백신 확보에 실패한 정부가 마치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려고 매일 TV에 백신 접종 화면을 내보내는 것을 보면 쓴웃음이 나온다.

 

학교 교직원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일 경기 성남 수정구에서부터 시작됐다.

 

교직원 중에서는 보건·특수교사와 보조인력이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한다.

백신 접종 대상은 총 5만여명이다.

 

백신 접종에 동의한 교직원만 근무지 관할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가(AZ) 백신을 접종한다.

 

접종 동의 현황 등은 방역당국에서 일괄 관리한다.



 

보건·특수교사 백신 접종은 8일부터 본격적으로 1차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경기 성남시 수정구 지역은 보건소 접종 준비가 다른 지역보다 빨리 끝나 학교와 협의해 이날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수정구 보건소를 찾아 백신 접종 현장을 참관하고 접종하는 교직원과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수정구 보건소에서는 관내 초·중·고교 보건교사와 공립 특수학교인 혜은학교 교직원들에게 AZ 백신을 접종한다.

백신을 접종하는 교직원은 당일 접종에 필요한 시간만큼 '공가'를 신청할 수 있다.

 

접종 다음날 발열, 통증 등 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진단서 없이 '병가'를 낼 수 있다.

보건·특수교사에 이어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초등 1∼2학년 교사, 돌봄 인력은 오는 6월 AZ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고3과 고3 담당 교직원이 늦어도 여름방학까지 접종할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협의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 대상자인 성남 혜은학교 교직원과 관내 보건교사 등에게 접종에 따른 건강상 이상은 없는지 확인하면서 지속적으로 예의 주시하도록 당부할 예정이다. 또 보건소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