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내 재산 조카들 것"…박수홍, 친형부부 ‘100억 횡령에 더 안타까운 가족애

등록일 2021년03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개그맨 박수홍이 입장문을 통해 친형으로부터 출연료 횡령 등 피해를 고백해 충격을 안긴 가운데 '라디오스타'에 출연할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복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박수홍은 최근 MBC 예능 '라디오스타' 녹화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 날짜는 미정이다.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부부와의 금전적 문제를 인정한 가운데, 과거 가족과 관련된 발언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곤 했던 박수홍이라 더욱 큰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박수홍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니저 일을 맡았던 친형이 100억 원 이상의 출연료를 횡령했다는 폭로글에 대해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수홍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에는 "통장과 자산은 모두 형과 형수, 그리고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었다.

 

출연료 미지급이 100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태"라는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박수홍은 "전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됐다.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했다고 밝힌 박수홍은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부모님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억측과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박수홍이 과거 예능과 인터뷰에서 가족을 언급했던 부분이 재조명받고 있다.

 

한편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에는 박수홍이 매니저 일을 맡았던 친형이 횡령한 미지급 출연료가 100억이 넘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한 불안감에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는 내용을 담은 글이 게재됐다.

글을 쓴 A씨는 "수홍님, 다홍님을 사랑해주시는 분들만이라도 이 사실을 아시고 꼭 위로를 해주시고, 수홍님 팬분들의 응원으로 계속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A씨는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며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형식상 엔터테인먼트 회사지, 박수홍에게 계약금 한번 준 적 없고 출연료도 제대로 준 적 없다.

 

가족이라는 권위로 노예처럼 뜯어먹고 살았다"라며 "통장과 자산은 모두 형과 형수, 그리고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었다.

 

출연료 미지급이 100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태"라고 폭로했다.

 

박수홍은 지난 30년간 꾸준히 방송을 하며 항상 가족에 대한 애틋한 정을 표현해왔다.

특히 손헌수는 2019년 박수홍과 함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박수홍과의 20년 인연을 언급하며 "박수홍이 '헌수야, 내 재산 조카들 거야'라고 하더라"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손헌수는 "박수홍의 조카들이 불편하다"라고 말하기도. 당시엔 화기애애한 분위시 속 농담처럼 지나갔던 에피소드였지만, 박수홍의 가슴 아픈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깝다는 반응이 일고 있다.

또 박수홍은 2015년에도 한 라디오에서 "재산을 다 사회에 환원하겠다.

 

내 조카 이름이 사회다"라며 조카에게 환원하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수홍의 조카 사랑이 얼마나 큰 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외에도 박수홍은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형제들을 위해 기도한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친형 부부와 조카는 박수홍과 연락이 끊어진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긴다.

 

이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다는 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