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이 셋 탄 차에 "너희 아빠 거지라 똥차 탄다" 공분…해운대 맥라렌 차주 "블박 공개"

등록일 2021년03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누리꾼 "맥라렌 차량이 쫓아다니며 막말 쏟아내"
열 살도 안 된 아이들에게 "너네 아빠 거지야 XX"
경찰 앞에서 "변호사가 알아서 할 거니 난 가겠다"

 


 

부산 해운대구에서 가족과 차를 타고 귀가하던 중 슈퍼카 운전자로부터 갑질과 보복운전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해운대구 송정동 삼거리에서 한 슈퍼카 운전자에게 느닷없이 막말과 욕설은 물론 보복 운전을 당했다는 사연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거센 비난 여론이 일자 슈퍼카 운전자는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나선 상황이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 갑질 맥라렌'이란 제목의 글을 올린 A씨는 "지난 13일 오후 7시쯤 가족과 귀가하던 중 슈퍼카와 시비가 붙었고 슈퍼카 운전자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아내와 아이 셋을 차량을 태우고 송정에 귀하던 중 삼거리 부근에서 신호대기 중 정차하고 있었다.

 

A씨는 “오른쪽 골목길에서 갑자기 자주색 맥라렌 차량이 골목길에서 엄청 빠른 속도로 굉음을 울리며 신호를 받아도 제 앞쪽으로 운행을 못 하게 저의 차량 우측 앞으로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순간 놀랐지만 신호가 바뀌어 앞으로 진행하는 순간 맥라렌 유리창으로 차주 B씨가 차마 입에 담지 못 할 욕을 계속 내뱉었다"며 "화가 났지만 가족이 타 있는 상황에서 혹시나 안 좋은 일이 생길까 봐 '알았으니까 빨리 가라'고 말하고 창문을 올렸다"고 말했다.

A씨는 "이후에도 맥라렌이 계속 따라와서 선루프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고 아이들에게 '얘들아 너희 아버지 거지다.

 

그래서 이런 똥차나 타는 거다.

 

평생 이런 똥차나 타라'고 반복해서 욕설을 퍼붓고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때부터 아이들과 와이프는 극도로 불안에 떨며 울기 시작했고 차 안은 아수라장이었다"며 "맥라렌은 굉음과 함께 차 뒤를 계속 따라오기 시작했고 지구대로 가서도 B씨는 '변호사가 알아서 할 거다.

 

이제 가도 되냐'며 거들먹거렸다"고 적었다.

A씨는 "그날 이후로 아이들이 ’아빠 우리 거지야?’, ‘우리는 거지라서 돈도 없어’라고 말해 마음에 큰 상처를 받았다"며 "며칠 동안 고민 후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A씨의 주장에 대해 맥라렌 운전자 B씨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반박글을 올렸다.

B씨는 "제 차량이 빠른 속도로 굉음을 울리며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는데 아니다.

 

천천히 진입했다"며 "뒤에 있던 미니 차주가 차량을 비켜주지 않으려고 제 차량을 가로막고 급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차에도 여자친구와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반려견이 타고 있어서 조심해서 운전했다"며 "A씨가 먼저 욕을 해서 저도 감정조절이 잘 되지 않아 같이 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B씨는 "A씨의 와이프가 '어린 놈이 어디서 렌트해왔냐' 등 크게 욕하는 소리가 계속 들렸다"며 "그래서 제가 선루프에 대고 '애들 있는 거 보고 참고 있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 그러니까 거지처럼 사는 거다'라고 말한 게 자극적으로 와전된 것 같다"고 적었다.

또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양 교묘하게 말을 이어붙여 제가 죽을 죄를 지은 것처럼 표현해놨다"며 "제 신상은 물론 여자친구, 주변사람까지 전부 피해를 입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낭떠러지로 몰린 상황"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글쓴이의 아내라고 소개한 누리꾼은 이에 대해 댓글로 "맥라렌 차주분 억울하시면 블랙 박스를 꼭 오픈해 주세요"라며 "지구대까지 쫓아와 계속 비웃었고, 내가 '우리 애들한테 아빠가 거지라고 했냐'고 하자 당신이 얼굴을 들이밀며 '그래, 내가 그랬다.

 

왜'라고 한 게 블랙박스에 그대로 찍혔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B씨는 뉴스1에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는대로 공개할 예정"이라며 "상대방이 고소한 만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A씨 가족과 B씨는 사건 당일인 지난 13일 중동지구대를 함께 방문한 뒤 화해 후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A씨는 지난 19일 경찰에 '협박' 혐의로 B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 글은 누리꾼의 공분을 일으켰고, 멕라렌 차주를 향해 공분이 쏟아졌다.

 

다만 사건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될 때까지 중립을 유지하겠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