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봉주 지팡이 짚고 투병"…허리 못펴는 난치병 투병 근황

등록일 2021년03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의 안타까운 근황이 전해졌다.


이봉주가 근육 긴장 이상증으로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지난 15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봉주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이봉주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극심한 배당김과 원인불명의 통증으로 허리조차 펴지 못한 채 살아가는 근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봉주의 병명은 원인불명의 근육 긴장 이상증이었다.

 

근육 긴장 이상증은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비정상적인 자세를 취하거나 근육이 비틀어지는 이상 운동 현상이 나타나는 신경학적 질환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봉주는 "예전부터 약간 허리가 구부정한 상태였었는데 아들이 어깨에 메는 교정기까지 생일 때 사주고 신경 좀 쓰라고 했는데 그때부터 신경을 썼어야 했다"며 "저의 몸에 대해 너무 자만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허리가 서서히 안 좋아졌다"며 "서서히 안 좋아지다가 어느 순간에 과격한 힘을 써서 몸의 어딘가가 문제가 생겨났는데 원인을 찾을 수가 없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봉주는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병원에 도착했다.

 

그는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찬다"며 "몸을 계속 펴려고 하니까 힘만 들어가지 허리를 펼 수 없고 호흡이 정상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작년 1월부터 몸이 무너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까"라며 "그렇다고 수술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정확한 원인은 어느 누구도 내놓지 못하니까 병원 다닌 기간만 오래 됐다"고 덧붙였다.

 

이봉주의 병명은 근육 긴장 이상증.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비정상적인 자세를 취하거나 근육이 비틀어지는 이상 운동 현상이 나타나는 신경질학적 질환.

 

이봉주는 좌절감을 느꼈다고도 했다.

 

그는 "이 몸으로 평생 가야 하면 어떻게 하나 생각도 들고 때론 좌절할 때도 많고 밖에 나가기 두려울 때도 많다"며 "어르신들도 꼿꼿하게 다니는데 젊은 사람이 구부정하게 다니니까 스스로 많이 위축될 때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아내는 "속으로 많이 울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 했고, 이봉주는 "나한테 왜 이런 시련을 주는지"라면서도 "잘 이겨내야죠, 방법이 없잖아요"라며 웃었다.

아내는 그런 이봉주를 보며 "오늘 또 고생하네 하면서 안쓰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여름은 저희한테 정말 최악이었던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이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아내는 "작년만큼 오래 붙어있던 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봉주와 만난 과정에 대해서는 마라토너 황영조 소개로 만났다며 "그때 사람이 뭐랄까 그냥 되게 착했다,

 

몇번 만나도 똑같은 느낌이었다"며 "저 사람 만나면 한결 같이 그 마음일 것 같더라, 그게 좋아보였다"고 고백했다.

이봉주는 JTBC '뭉쳐야 찬다'로 호흡을 맞췄던 전 야구선수 양준혁과 배구선수 김요한을 만났다.

 

그는 이들에게 "일단 건강이 최고"라며 "평소에 건강 잘 챙겨야 한다, 아파 보니까 건강이 최고야"라고 말했다.

 

또 그는 "건강할 때 또 잘 지켜야 해요, 잘 체크하고"라고 재차 당부하며 "몸 낫는 날 마라톤 콜!"이라고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양준혁은 "축구 콜"이라며 다시 한 번 이봉주와 경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봉주는 "제 인생을 마라톤과 비교하자면 절반을 지난 것 같다"며 "하프(절반)를 지나서 25km까지 와있는 것 같고 그때부턴 정신력인 것 같은데 저도 지금이 제일 중요한 고비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고비를 현명하게 잘 넘길 수 있도록 앞으로 남은 기간을 정말 잘 마무리하는 기간으로 정할 것이고, 마라톤을 해왔듯이 정말 뭐든 이겨내지 않을까 한다"면서 "정신력 갖고 버텨봐야 한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이봉주는 가족들과의 즐거운 시간을 공개하기도 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는 이봉주는 "어릴 때부터 아빠의 소질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안 시켜본 운동이 거의 없을 정도로 다 시켜봤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이봉주는 친아들처럼 키우고 있는 조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봉주의 아내는 "군대 갔다가 제대하고 3월부터 이제 저희 집에서 학교에 다닐 것"이라며 "조카가 교통사고로 아빠를 잃었다.

 

한 부모 밑에서 아이가 누릴 수 있는 혜택이 없지 않느냐.

 

남편이 먼저 아이를 우리 집에서 학교에 다니게 하면 어떻겠냐고 했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봉주는 어머니를 찾아 웃는 얼굴로 근황을 알렸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자랑스럽다. 아픈 거만 나으면 된다.

 

그게 걱정이지 다른 걱정은 없다"라며 아들을 응원했다.

 

이봉주는 건강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기 싫어 한동안 연락을 피하기도했다고. 이봉주의 어머니는 자신보다 먼저 지팡이를 짚은 아들을 보며 안쓰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봉주와 아내는 재활 치료로 몸 상태가 조금 나아지자 희망을 잃지 않고 치료에 몰두했다.

 

이봉주는 "분으로 좋아지는 느낌이 든다.

 

확 나타나는 건 아니지만 잠도 잘 자고 느낌도 그렇게 나쁘지 않다"라며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연초에는 좋아지는 모습도 보고, 올해는 꼭 달릴 수 있게 몸을 만들 거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이봉주는 '뭉쳐야 찬다'를 통해 친분을 쌓은 양준혁과 김요한을 만나 이야기꽃을 피웠다.

 

두 사람은 이봉주의 쾌유를 기원했다.

 

이봉주는 "형 딱 몸 나으면 마라톤 한번 하자"라며 흔쾌히 응했다.

 

이어 이봉주는 만화가 이현세, 가수 진시몬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봉주는 "제 인생을 마라톤으로 비유하자면 이제 하프를 지나서 25KM 지점에 와 있는 것 같다"라며 "지금이 고비인 것 같다. 앞으로 남은 기간을 마무리하는 기간으로 정하겠다"라고 다짐을 전했다.

끝으로 이봉주는 "마라톤처럼 하면 뭐든 이겨내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 정신력으로 버텨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