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영·이다영 '학폭' 또 다른 피해자 나왔다.도둑 누명 씌우고 40대 뺨 맞아

등록일 2021년03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쌍둥이 자매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이상 흥국생명)에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재영·이다영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전주중산초·전주근영중·전주근영고등학교 시절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함께 배구선수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선수 기록을 캡처해 첨부했다.

 

글에서 A씨는 "하루는 이재영·이다영이 지갑이 없어졌다며 나를 불러 '오토바이 자세'를 시켰다.

 

그리고 뺨을 40대 넘게 때렸다"고 설명했다.

 

40대 가까이 맞았다는 A씨는 “구타가 안 끝날것 같아서 제가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한 뒤 마무리를 지었다.

 

그 날 이후로 선생님들을 통해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 X이다'라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학부모와 관련된 상세한 피해 사실도 기술했다.

 

A씨는 "쌍둥이들은 (자신의 부모 외에) 다른 부모가 오는 걸 안 좋아했다.

 

그래서 내 부모가 와도 쌍둥이 몰래 만나야만 했다.

 

그것이 걸리는 날에는 수건과 옷걸이로 두들겨 맞았다"고 썼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A씨는 "내가 발목을 크게 다치자 '엄살 피우지 말라'며 일어나라 했고 경기 후 집합을 걸었다"며 "교정기를 한 나의 입을 때려 입에 피를 머금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씨는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며 허무했다.

 

글쓴이는 “당시 감독이라는 분이 인터뷰한 내용을 보고 화가 났다. ‘쌍둥이들이 숙소 생활을 힘들어했다.
 
‘그런 일(학폭)은 모른다’고 하셨더라”며 “제자들 모두가 증인인데 모르신다니. (우리는) 아주 정확하고 생생하게 기억하는데 그렇게 말씀하셨더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무기한 출전금지, 국가대표 선발 제외. 여론이 잠잠해지면 풀릴 거라는 걸 알고 있다”며 “가해자들이 가진 힘은 일반인이 막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이대로 둔다면 피해자 폭로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A씨는 “이런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말 허무했다.

 

앞서 이재영·이다영 자매를 둘러싼 학폭 폭로는 지난달 8일 처음 등장했다.

 
대중의 공분이 거세지자 이들은 이틀 만인 같은 달 10일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영구제명으로 못 박지 않아 징계 해제 여지를 열어뒀다는 비판이 일부 있었다.
 
게다가 배구연맹이 학폭 연루자는 프로무대에 들이지 않겠다는 규정을 신설했으나 두 사람에게는 소급 적용하지 않아 ‘눈치보기’ ‘봐주기’ ‘제식구 감싸기’ 아니냐는 부정적 여론이 일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