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함소원 진화 부부, 또 결별설 ”아무말 안하고 싶다”

등록일 2021년0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겸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 결별설이 24일 또 나왔다.

 

함소원과 진화 측근 말을 빌려 이들 부부의 결별 상황을 전하며 최근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졌고, 결별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한 대중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특히 함소원은 보도 직후 자신의 SNS에 해당 기사 캡처본을 올리며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는 한줄 심경을 적어 그 내막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함소원과 진화가 함께 출연하는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이에 대해 “함소원 진화 부부의 하차에 대해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최근까지 시어머니와 함께 한 사진을 SNS에 올린 것으로 확인이 됐다.

 

실제로 함소원이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진화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진화는 왜 나오지 않나"라는 팬들의 질문에도 함소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 측근은 "진화가 결별을 결정하고 최근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시어머니가 이들의 사이를 다시 원만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하던 TV CHOSUN '아내의 맛'도 23일 방송분을 마지막으로 당분간 촬영분량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 결별설은 지난해 ‘아내의 맛’ 하차설과 함께 이혼설이 나오면서 한 차례 불거진 바 있다.

 



그러나 이들은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소문을 잠재웠다.


무엇보다 함소원은 이날 '파오 차이' 논란으로 온종일 비난의 중심에 섰던 바, 진화와의 결별설까지 불거지면서 자의 반 타의 반 이슈메이커가 됐다.


함소원은 최근 중국과 말도 안되는 김치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치를 굳이 중국식 표현인 '파오 차이'로 언급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대중 반응에 일절 대꾸하지 않던 함소원은 진화화의 결별설이 터진 후 "아무 말 하고 싶지 않다"는 심경으로 모든 상황을 대변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국적과 18살의 나이 차를 뛰어넘고 2018년 결혼 했고, 슬하에 딸 혜정을 두고 있다.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